[영상] 김태우 "靑특감반장이 '드루킹'수사 알아보라 지시"

이기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10 17:14:02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추가 폭로를 하고 있다.

이날 김 전 수사관은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김동원 씨가 특검에 제출한 USB(이동형 저장장치)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폭로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