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딸 얘기한 野의원 고발… 與는 홍위병?"

"野의원 재갈 물린다고 해결 안돼"… 김태흠, 곽상도 의원 검찰 고발한 여당 비난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08 18:33:06
▲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 ⓒ뉴데일리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부부의 해외이주에 따른 의혹 제기 후 검찰에 고발당한 곽상도 한국당 의원과 관련 "야당 의원의 입에 재갈을 물린다고 (의혹을) 덮을 수는 없다"고 공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여당이 문재인 대통령 딸 해외이주와 관련돼 제기된 여러 의혹에 답해 달라는 야당 국회의원을 고발한 것은 과거 독재국가에서도 볼 수 없었던 대통령의 홍위병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 문제(대통령 딸의 해외이주)는 집권당이 총대를 메고 야당 의원의 입에 재갈을 물린다고 해서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딸은 공인이며 국가적 보호의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 가족의 경호를 위해 국민 혈세가 들어가는데 개인정보 보호, 사생활 보호를 주장하며 적당히 뭉개고 넘어갈 수 있느냐”며 “국민적 관심사에 청와대의 아무런 해명이 없다 보니 시중에 사위의 전 직장에서의 금전문제 의혹, 해외로 이주하게 된 진짜 동기는 뭔지, 경호비용은 얼마나 드는지 등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민들은 알 권리가 있고, 대통령 가족은 국가가 보호해야 할 대상이기에 청와대는 국민에게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딸의 해외이주에 대한 견해를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곽 의원은 다혜 씨 부부 자녀의 학적부를 공개하며, 현직 대통령의 자녀가 해외이주한 사실과 관련 청와대의 해명을 요구했다. 곽 의원은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사위가 회삿돈을 횡령하고 재산을 증여했다는 말이 시중에 떠돈다는 취지의 말을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 이날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곽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