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 알머슨展' 관람객 10만 넘었다…작가 18일 내한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08 13:12:42

작가 에바 알머슨이 한국을 다시 찾는다.

지난해 12월 7일부터 열린 전시 '행복을 그리는 화가 에바 알머슨'은 초반부터 긍정적인 후기들을 바탕으로 입소문을 타며 개막 55일 만에 누적 관람객 10만 명을 돌파했다. 

이번 전시는 알머슨 특유의 유머 있고 사랑스러운 화풍으로 그려진 일상의 모습들을 통해 전시 관람을 어렵게 느끼던 사람들과의 벽을 허물며 유아, 어린이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층에 사랑받고 있다.

1월 31일 가족과 함께 전시장을 방문한 10만 번째 관람객 강명주(43) 씨는 "인터넷 카페와 블로그에 전시에 대한 좋은 후기들이 많아 가족들과 함께 전시를 보기 위해 방문했다. 소문대로 작품들이 너무 사랑스럽고 따뜻해 감동했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추천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1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하고자 오는 18일 내한하는 에바 알머슨은 20일부터 24일까지 총 5일 동안 직접 전시장을 방문해 팬 사인회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알머슨은 "한국 관람객들의 전시에 대한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한국을 다시 방문하게 됐다. 이번 사인회 행사를 통해 더욱 많은 사람과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며 정서적인 공감을 나누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행복을 그리는 화가 에바 알머슨'은 3월 31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디커뮤니케이션]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