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의 '독한 입' '가벼운 생각' '옹졸한 판단'

"신재민은 조직부적응자" 발언 이 대표에 한국당 논평… "공익제보자 인식공격 삼가라"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4 15:18:18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김태우 전 수사관·신재민 전 사무관의 대(對)정부 폭로를 두고 '조직부적응자'라고 비난을 가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발언의 후폭풍이 거세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부당한 일을 당해도 참고 살고 숨기고 살고 그러라는 말인가. 조직에 적응해서 산다는 의미가 무엇인가"라고 이해찬 대표를 향해 되물었다.

김 위원장은 "어떻게 신재민 같은 젊은이를 두고 조직부적응자라고 할 수 있나. 그러면 폭행 피해 등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다 특정조직에 적응하지 못한 사람들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여당 대표의 인식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그것도 스스로 평생 민주화 운동을 해오셨다고 늘 말씀하신 분 입에서 이런 이야기 나왔다는게 한편으로는 참 딱하고 서글프다. 세월이 변하면 이렇게 생각도 인식도 바뀌는구나. 위치가 바뀌면 생각도 바뀌는구나 싶다. 씁쓸하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공익제보자 인신 공격 통해 제보 신빙성 낮추려는 것"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3일 국회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치를 하면서 인식 차이가 크다는 것을 많이 느끼는데, 김태우·신재민 이분들은 조직에 적응을 잘 못한 사람들"이라는 발언을 내놨다. 한국당이 관련 특검을 단독 발의한 것과 관련해서는 "그럴수록 한국당은 수렁에 빠질 것"이라고도 했다.

발언 직후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집권여당 대표로서의 자질을 의심케하는 발언"이라며 "이해찬 대표의 '독한 입'과 '가벼운 생각', 그리고 '옹졸한 사리판단'은 새해에도 여과없이 민낯을 그대로 드러냈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이는 문 대통령의 '수사 가이드라인'을 공개석상에서 앵무새처럼 그대로 되뇌였고 공익제보자 인신 공격을 통한 제보 신빙성 낮추기에 골몰하는 모습"이라며 "삼권분립과 헌정질서를 훼손하려는 일고의 고려대상조차 안 될 궤변과 억측에 집권여당 대표라는 사람이 동참하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익제보자 입에 재갈을 물리려고 저질 논리를 생산해 연신 반복하려고 하니 어느 국민인들 그 목소리에 공감하겠는가.  한국당은 공익제보자 보호라는 뜻에 동참할 다른 야당과 힘을 합쳐 '김태우-신태민 특검'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문 대통령의 '셀프 용비어천가'를 따라했다. 국민 눈높이와는 거리있는 '도덕불감' '오만불통' 정당"이라고 꼬집었다.

집권여당 대표의 '막말' 구설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발언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최근 한 달에 한 번 꼴로 '막말' 구설수에 오르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해 12월 28일 이 대표는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국 장애인 위원 발대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우리가 깊이 생각해야 할 사람들은 정신장애인인데 정치권에는 말하는 것을 보면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 장애인들이 많이 있다. 그 사람들까지 우리가 포용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비판에 직면했다.

그보다 앞선 3일, 국회에서 친딘중 베트남 경제부총리를 만났을 당시에는 "한국 사람이 베트남 여성들과 결혼을 아주 많이 하는데 다른 여성들보다 베트남 여성들을 아주 선호하는 편"이라는 말로 성 인식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같은해 9월에는 북한 김영남을 만나 "정권을 빼앗겨 11년 간 남북관계의 손실이 있었다"며 남북관계 단절 원인이 북한이 아닌 한국에 있는 듯한 뉘앙스를 풍겨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실제로 이명박 정부 시절 남북교역이 전면 중단된 것은 5.24 조치가 시작으로, 천안함 폭침이 직접적 원인이 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