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대" 국민 서명운동… 나경원 "당론 채택"

원자력계, 정치권·시민단체 손 잡고 13일 '탈원전 저지' 서명운동본부 발대식

정호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13 19:02:56
▲ 원자력정책연대, 한국수력원자력노조 등 원자력 단체와 경북 울진군,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 등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발대식'을 열였다. ⓒ뉴데일리 이종현

원자력정책연대, 한국수력원자력노조 등 원자력 단체와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 등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발대식'을 열였다.

공동추진위원장을 맡은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정부의 탈원전으로 인해 원전 산업이 붕괴될 경우, 납기 지연 및 비용 증가로, 수주한 원전의 건설도 어려워질 것"이라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원전 수출의 징검다리로 삼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 교수는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으로 △원전 기술 사장 △원자력 산업 급속 붕괴 △원전 수출 차질 △안정적 전력 공급 차질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 등을 제시했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은 발대 취지문을 통해 "대통령과 산업부 장관이 임기 내 전기요금 인상은 절대 없다고 해놓고, '이제 국민께 솔직히 말하고 전기요금을 2배 인상해야 한다'고 황당한 발언을 내놓고 있다"며 "국민을 속이고 우롱한 것도 모자라 정부 정책 실패를 국민에게 떠넘기려는 무책임한 시도"라고 지적했다.

범국민 서명운동본부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맞서 하얀 조끼를 입고 평화적 시위를 벌이는 이른바 '하얀조끼 운동'을 대국민 서명과 병행할 계획이다.

최 의원은 "대한민국 원전을 살리겠다는 국민의 염원을 모아 1천만 서명을 받는 정책 저항 운동을 시작할 것"이라며 "정부가 탈원전을 포기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는 그날까지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발대식에 참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정부의 잘못된 탈원전 정책은 문재인 대통령 5년 임기만이 아니라 한국 미래 자체를 블랙아웃시킬 수 있다"며 "미래를 망가트릴 수 있는 정책은 반드시 막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탈원전 저지'를 "당론으로 삼겠다"고도 말했다.

서명운동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온라인의 경우 'www.okatom.org'에 소셜로그인 방식으로 1인 1서명이 가능하다. 13일 기준 2만2000여명이 온라인으로 서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