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김병준 '인적청산' 이견… 조강특위 지연

나경원 "대여투쟁 위해 112명 모두 함께 가자" vs 김병준 "인적쇄신 반드시 해야" 엇갈려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13 18:42:28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인적 청산에 대한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비대위의 인적 청산에 급제동이 걸린 모양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여 투쟁력을 위해 단일 인적 쇄신 자체는 반대하지는 않는다"라면서도 "당 소속 의원 112명이 모두 전사가 돼 함께 뛸 수 있어야 하는데 에너지를 파괴하는 인적청산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여 투쟁이 시급한 상황에서 "인적 쇄신이 투쟁력을 약화할 수 있다"며 "시기적으로도 이제 대여투쟁을 해야하는데 (지금 인적 청산을 하느 것은) 다소 부적절하다"곡 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견해는 달랐다. 김병준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나중에 해야 할 게 있고 지금 해야 할 게 있다"며 "비대위가 출범하면서 나에게 가장 강력하게 요구한 것이 인적 쇄신"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1차 인적쇄신은 이번에 하는 것이고, 2차 인적쇄신은 전당대회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며 “(21대 총선) 공천이 3차 인적쇄신이 될 것이고, 4차 인적쇄신은 국민의 선택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당 투톱의 견해차가 드러나면서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평가 시점이 연기될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당초 조강특위는 이틀 뒤인 오는 15일에 당협위원장 재심사에 합격한 1차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사실상 연기된 것으로 보인다. 

김용태 조강특위위원장은 1차 발표 날짜에 대해 "발표가 15일로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친박계와 잔류파의 지지를 받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당선되면서 조강특위가 원래 계획에 따라 현역 의원들을 잘라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동안 조강특위는 현역 의원도 물갈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시사했다. 한동안 현역의원 10~20여명이 청산 명단에 올랐다는 말도 들렸다. 

한국당 한 중진 의원은 "현역 의원 10여명이 물갈이 대상이라고 들었지만, 앞으로도 그 명단을 발표할 수 없을 것"이라며 "애초에 조강특위가 현역 의원을 잘라낼 근거가 없다"고 했다. 

한국당 재선 의원도 "비박계 김학용 원내대표 후보가 떨어지면서 비대위와 조강특위가 힘을 잃었다"며 "국민 투표로 당선된 현역 의원들을 잘라낼 근거가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