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성훈, 인터넷 뱅킹 도전 "세상 좋아졌다"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9 15:49:00

배우 성훈의 요즘 사람 되기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7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이 평소에 자주 가지 않는 은행에 찾아가 스마트(?)한 사람이 되기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는다.

지난 10월 폰뱅킹으로 뜻하지 않게 본인의 전 재산을 만천하에 알렸던 성훈은 처음 본 OTP 카드에 문화충격을 받았다. 이에 요즘 사람들의 필수템 인터넷뱅킹에 도전한다.

이날 폰뱅킹 유저 성훈은 의심의 눈초리로 인터넷 뱅킹에 대한 예리한 질문들을 속사포처럼 쏟아냈다. 또 종이 계약서가 아닌 태블릿 PC로 모든 업무를 진행하는 것을 보고 "세상 정말 많이 좋아졌다"며 뜻밖의 어르신미(美)를 뽐낸다.

특히 내 집 마련에 대한 계획을 상담받던 성훈이 갑자기 TMI(Too Much Information)를 남발해 웃음을 자아낸다.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 성훈과 당황하지만 직업정신을 발휘해 상담을 이어가는 은행 직원의 예측불허 상담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성훈의 웃픈 은행 방문기는 7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금요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나혼자산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