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홍경민 "신혼 초 노안, 연하 아내 움찔했다"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29 08:49:23

가수 홍경민이 신혼 초 노안이 와 10살 연하 아내가 움찔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28일 방송될 MBC 수요 예능 '라디오스타'는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게!' 신분 세탁 중인 소유진, 심진화, 홍경민, 김풍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한국의 리키 마틴으로 불리는 홍경민은 최근 육아에 빠진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이와 관련 절친이자 MC 차태현의 모범적인 결혼생활과 육아를 언급하면서 폭로 아닌 폭로를 펼쳤다.

홍경민은 옆에서 지켜본 차태현의 '1가구 1차태현 보급' 이미지의 실체를 밝혔고, 이에 차태현이 웃음을 참지 못하고 넉다운 됐다는 후문이다.

이어 홍경민은 KBS2 '불후의 명곡'에서 해금 연주자로 무대를 함께 꾸몄던 10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 당시 오른손 골절 덕분(?)에 아내와의 결혼이 LTE 급으로 빠르게 진행됐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홍경민은 아내가 답을 정해놓고 얘기하는 '답정너' 스타일이라고 이야기하며 고민을 토로했는데, 소유진과 차태현은 '천사'라고 증언해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또, 차태현을 비롯한 절친들과의 가족 모임 후 아내가 달라지고 있다며 차태현의 아내를 경계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홍경민의 결혼 스토리와 빵빵 터지는 노안 발견 사연은 2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