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표기법' 사용한 개성 남북사무소 간판

개보수 비용만 100억원… 현관에는 '련락' 구석에 '연락'이라 표기… 통일부, 이유 안밝혀

김철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8 17:14:22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 외관의 모습. 현관에 '공동련락사무소'라는 간판이 보인다ⓒ뉴시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간판이 북한식으로 표기된 사실이 드러나 네티즌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RFA)’ 또한 7일 이 소식을 전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07년 준공된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청사를 개보수 한 곳이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이곳의 개보수 비용은 900만 달러(한화 약 100억 원)이 쓰여 과다 지출이라는 논란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인 이유는 페이스북 등 SNS에 올라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기념사진 때문이었다. 사진을 보면 건물 현관과 오른쪽 상단에 한글 간판이 보인다. 그런데 현관에는 ‘남북공동련락사무소’, 오른쪽 상단에는 이보다 작은 글자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라고 돼 있다. 현관 간판을 두음법칙을 무시하는 북한식 표기에 따라 만든 것이다.

"지나친 북한 눈치보기 아니냐"

‘자유아시아방송’은 “이를 두고 SNS와 온라인에서는 지나친 북한 눈치보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글씨 크기를 떠나서 한국식과 북한식 표기를 동시에 사용한 것은 남북 화해의 의미”라고 편들기도 하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건물 개보수 비용으로 100억 원이나 들여놓고 굳이 북한식 표기법을 써야 했느냐”고 성토하고 있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은 “통일부 측은 북한식으로 만든 간판은 건물 현관에 놓고 한국식 간판은 구석에 작게 설치한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유지관리는 통일부가 맡고 있다. 물론 유지보수 비용도 사실상 한국이 모두 부담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