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 성형" 日방송서 망언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30 13:39:17
한일 양국에서 작가 겸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강한나(사진)가 한 일본 TV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한다"는 과장된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강한나는 지난 27일 방송된 일본 요미우리TV '도쿠모리 요시모토(とくもりよしもと)'에 출연해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하고, 가만히 쳐다보면 다들 부끄러워한다"며 "한국에는 연예인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성형 수술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한국에 연예인 친구들이 많은데 만날 때마다 얼굴이 바뀌곤 해요. 그들은 성형한 사실을 오픈하지는 않아요. 그런데 가만히 보면 부끄러워해요."

강한나는 "한국에서는 성형수술을 하지 않은 얼굴이 인기"라면서 "그래서 걸그룹 내에 일부러 성형을 안한 멤버를 집어 넣는다"고 말한 뒤 "그런 멤버는 애교가 많다"는 황당한 주장까지 늘어놨다.

강한나의 발언 사실이 알려지자 다수 누리꾼들은 "강한나가 일본 방송에 출연, 아무런 근거도 없이 한국 연예인 전체를 매도하는 발언을 했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 = 요미우리TV '토쿠모리 요시모토' 방송 화면 캡처]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