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장남 명의로 아파트 매매…투기 의혹"

김학용 "재산증식 목적 장남 명의 빌린 듯… 해명해야"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22 17:00:39
▲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학용 위원장(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은 22일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가 장남에 불법으로 부동산 재산을 증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학용 위원장이 법무부가 제출한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등기부등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조 후보자의 장남이 만 21세였던 지난 2004년에 강서구 가양동 강변아파트 한 채를 본인명의로 소유하고 있었던 사실이 드러났다.  

그러나 당시 영국 유학 중이던 장남이 소유하고 있었던 가양동 아파트는 조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에서는 확인할 수 없는 자료로 드러났다. 이 아파트는 매수한지 1년만인 지난 2005년 3월에 되판 것으로 확인됐다. 

김학용 위원장은 "조명래 후보자는 이 아파트 매매 건과 관련해 세무당국에 증여사실을 신고하거나 증여세를 납부한 사실 등 증빙 자료 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조 후보자가 재산증식을 위한 투자목적으로 장남의 명의를 빌려 매매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김학용 위원장은 "국토교통부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를 통해 확인한 결과 가양동 강변아파트의 2005년 공시가격은 8000만원대로 나타났는데, 당시 공시가격이 실거래가 보다 통상 낮게 산정됐던 점을 감안하면 당시 실거래가는 1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주변 부동산 전문가들의 평"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조명래 후보자는 "장남이 2016년에 외조부와 후보자 부부로부터 각각 4800만원과 5000만원을 증여받고 조 후보자가 환경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인 2018년 10월 8일에 증여세를 지연 납부했다"고 소명했지만, 2004년 가양동 아파트 매매 건과 관련해서는 관련 서류 제출에 응하지 않고 있는 등 장남에 대해서만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고지거부 중이라는 게 김학용 의원의 설명이다. 

김학용 위원장은 "위장전입과 다운계약서, 차남의 증여세 지연 납부 등 지금까지 밝혀진 것만으로도 고위공직후보자로서 자격 미달"이라며 "특히, 조 후보자의 장남에 대한 불법 증여 의혹에 대해 고지거부를 이유로 은폐 의혹까지 있는 만큼 청문회에서 납득할 만한 해명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청문회 파행에 따른 책임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