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정 의원 "北 광물자원 3800조원"

"한국의 15배 수준… 남북 공동 개발 준비해야" 주장

이상무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11 18:28:44
▲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 ⓒ뉴시스

북한 광물자원의 잠재적 가치가 대한민국의 15배 규모로 약 3,800조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장에서 나왔다. 북한 경제 제재가 해제될 때를 대비해 남북이 북측 광물자원을 공동 개발하고 활용하는 방안을 산업부가 미리 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에서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광물자원공사의 자료를 인용해 "북한 광물자원의 경상가격 환산금액은 2017년 기준 약 3,795조원으로 남한(248조원)의 약 15배 규모"라고 밝혔다.

박정 의원이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북한 지역에 약 80%에 광물자원이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고, 특히 마그네사이트 60억톤(세계 3위), 흑연 200만톤(세계 6위), 철광 50억톤, 중석 25만톤 등이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산업 기초 원자재인 철의 경우 남한 수입량의 25%를 북한에서 조달할 경우 260년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고, 금은 5585년, 신소재로 주목받는 그래핀의 원재료인 인상흑연은 339년 안정적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됐다.

박정 의원은 "한국이 수입하는 광물의 4분의 1만 북한에서 조달해도 한 해 5,585억원 규모다"며 "하지만 북한 매장 광물 조사의 조직과 예산 등이 터무니없다"고 언급했다. 박정 의원에 따르면 산자부 산하 광물자원공사가 지난 6월 남북자원협력실을 개발단으로 승격해 조직 14명, 운영비 2000만원 책정에 그쳤다.

그는 "지금 당장은 아니라도 남북 관계가 더 풀리고, 유엔(UN)의 제재가 풀리면 협력이 이뤄져야 하는데 조사자료나 대안이 없다. 산업부가 분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정 의원은 러시아와 북한, 한국을 잇는 가스관과 철도 등에 대한 논의를 재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도 협의했다"며 "대북제재가 풀리면 남북러 PNG 논의도 물살을 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와 관련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가스관 연결 프로젝트는) 한·러 정상회담에서 공동연구 추진을 합의한 바 있고, 실무협의 적극 추진중이다"며 "(남북 경협이) 가시화되는 시점에 적극 추진되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외부 전문가의 현지 지질 탐사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북한의 지하자원의 매장량이나 경제성이 독재 정권 홍보차원에서 과장되었다는 주장이 꾸준하게 제기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