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배반의 장미' 언론배급시사회 현장

코믹 연기 도전 나선 손담비 "치마 길이가 너무 짧아‥"

'코미디 새싹' 손담비, 김인권-정상훈과 포복절도 연기 선보여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11 08:18:52
"연기를 하면서 제 안에 이렇게 코믹한 부분들이 많이 있구나 하고 깨닫는 기회가 됐어요. 사실 친구들 사이에서도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곤 했는데요. 그런 측면에서 첫 도전이었지만 코믹 연기를 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어요."

영화 '탐정 : 리턴즈'로 단숨에 흥행 배우 대열에 합류한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데뷔 최초로 도전한 코믹 연기에 대해 "나름 큰 무리 없이 소화한 것 같다"며 아직은 스크린이 낯선 신인(?) 영화배우임에도 불구, 당찬 소감을 고백했다. 2008년부터 연기를 시작한 손담비는 화려한 드라마 연기 경력에 비해 영화는 이번 작품이 두 번째에 불과하다.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코미디 영화 '배반의 장미'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손담비는 "이번 영화를 촬영하면서 제 속에 숨어 있는 코믹적인 요소들을 재발견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함께 촬영한 상훈(정상훈) 오빠와 인권(김인권) 오빠 덕분에 전반적으로 재미있게 찍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극 중 심선(정상훈 분)이 두석(김성철 분)의 발가락을 빠는 장면 등 상훈 오빠가 낸 기발한 아이디어가 많이 반영됐어요. 그래서 애드리브로 연기한 게 많았던 것 같아요. 오빠들 덕분에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죠. 특히 오빠들이 연기를 너무 잘 받아주셔서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현장이었어요."

이번 영화에서 세 남자들에게 미처 밝히지 못한 비밀스러운 사연을 간직한 '미지' 역을 맡은 손담비는 "아무래도 어떤 목적을 갖고 남자들에게 접근하는 캐릭터이니만큼 남성들이 반할 수 있는 그런 의도로 (섹시한)의상을 소화했는데 솔직히 촬영하면서 많이 불편했다"는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치마 길이가 짧아)정말 불편했어요. (웃음) 앉을 때나 설 때나…. 저는 어떤 목적을 갖고 투입된 캐릭터이기 때문에 남자들이 반할 수 있도록 인위적으로 추가한 그런 요소들이 있었어요."

극 중 심선(정상훈 분)에게 거침없는 욕설을 날리는 연기를 소화한 손담비는 "큰 화면으로 제가 욕설을 퍼붓는 모습을 처음 봤는데 나름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찍을 때 여섯 가지 버전으로 찍었는데 그 중 하나를 감독님이 쓰신 것 같다"고 말했다.

'가문의 영광' 시리즈 제작진이 만든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까지 대세 배우들의 만남으로 벌써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10월 18일 개봉.

[사진 제공 = 태원엔터테인먼트 / 롯데엔터테인먼트 / 모비]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