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억 들인 교육청들 '공공 앱', 누가 이용하는지는...

37개 앱 중 절반이 이용자 5000명 미만... 전희경 의원 "개발에만 열 올려"

정호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10 13:58:11
▲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뉴데일리 정상윤

전국 시·도 교육청에서 교육 및 소통 강화를 목적으로 상당한 예산을 들여 개발한 공공 어플리케이션(앱)의 이용이 저조해 사실상 세금 낭비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9일 각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교육 및 소통 강화 목적을 위해 개발한 스마트폰 공공앱 개발 및 운영 현황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했다.

그 결과, 현재 광주·강원·세종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 교육청이 37개의 앱을 개발·운영 중에 있으며, 총 개발비용으로 16억원의 예산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각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앱 중 이용자가 5천명이 안 되는 앱이 20개(54%)로 절반 이상이었고, 1천명 미만인 경우도 8개(22%)였다.

서울교육청의 경우 3개의 앱(꿀박사·서울교육뉴스·전자도서관 SEE)을 운영하고 있으며, 총 개발비로 1억 3,300만원이 들었다. 이 중 '꿀박사'의 경우, 앱 자체 회원가입이 불가하고 사용자는 앱을 설치하고도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가입을 해야만 이용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꿀박사' 개발비는 8천3백만원이 사용됐다.

전남교육청에서 운영 중인 '학습자중심수업'의 경우, 개발비로 1억 5백만원이 들었지만 앱 이용자는 1,052명에 불과했다. 부산교육청은 9개의 앱을 개발했으나, 이용자 1천명 미만 앱이 5개였으며 '부산특성화고진로 안내'의 경우 이용자는 72명에 불과했다.

전희경 의원은 "각 교육청에서 앱 개발 열풍에 쉽게 편승해 예산을 들여 공공앱 개발에만 열을 올렸을 뿐 현장에선 외면 받고 있다"며 "전형적인 보여주기식 행정, 예산 낭비로, 이용자들의 호응을 얻기 위한 개선 노력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 전국 시·도 교육청 앱 개발 현황. ⓒ전희경 의원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