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강세정 "스포츠 마니아, 몸 쓰는 거 좋아해"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11 14:32:23

배우 강세정이 각종 스포츠를 섭렵한 솜씨를 뽐낸다.

10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배우 이휘향을 중심으로 드라마 상에서 그녀의 손 맛을 본 후배 안재모, 강세정, 성혁이 출연하는 '아들 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특집으로 꾸며진다.

다양한 드라마를 통해 어머니들의 워너비 며느리로 떠오른 강세정은 최근 썸은 고사하고 소개팅도 안 들어온다는 사실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단아한 워너비 며느리 이미지와는 정반대로 요리를 못한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자신이 활동적인 데다 몸을 쓰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액션 스쿨을 섭렵하고 수상스키, 수영, 승마, 필라테스, 사이클, 골프 등을 취미로 가지고 있어 4계절을 돌아가며 스포츠를 즐기는 스포츠 마니아임을 인증했다.

특히, 발차기와 물구나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강세정은 몸을 쓰는 개인기를 준비해왔으며, 공개된 사진처럼 화려한 발차기와 완벽하게 중심을 잡는 물구나무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강세정은 자신이 그룹 파파야로 데뷔한 것이 아니라며 직업과 이름을 모두 세 번 바꾸고 다시 '연기자 강세정'으로 돌아온 얘기를 꺼낼 예정이다.

또, 임성한 작가의 드라마 '아현동 마님' 출연 당시 대머리 가발을 착용한 상태에서 한복을 입고 '텔 미' 춤을 춘 화제의 장면과 관련해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강세정의 매력 넘치는 모습은 1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수요 예능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