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청와대도 수사해야. 세금도둑이 더 문제"

심재철·청와대 대하는 검찰의 이중잣대 지적하기도

우승준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30 15:55:20
▲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정상윤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30일 같은당 심재철 의원이 폭로한 청와대 직원 업무추진비 사용 논란 관련해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심재철 의원의 청와대 업무용 카드 사건이 뜨겁다. 잘못했으면 국민들에게 용서를 비는 게 도리다. 그러나 (청와대는) 내역을 어떻게 입수했는지 처벌하겠다고 덤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계속해서 “(검찰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사용 논란 관련) 수사 결과가 나올 때가지 이 사안에 대해서는 관심을 가지면 안 되나. 정권의 강아지인 검경을 믿고 참으로 염치없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김진태 의원은 “(현 여당은 야당 시절일 때) 태블릿 PC 절도보다 국민의 알권리가 우선이라고 하지 않았나. 전직 대통령을 특수활동비로 탈탈 털지 않았나. 수사를 하려면 심재철 의원뿐 아니라 청와대도 수사해야 한다. 세금도둑이 더 문제”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지난 21일 ‘정부 비공개 예산 정보 무단 열람 혐의’로 심재철 의원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그러나 이번 의혹의 주체인 청와대를 향해서는 어떠한 수사도 하지 않고 있다.

한편 심재철 의원은 지난 27일부터 지난 28일까지 양일간 청와대의 부적절한 혈세 사용을 폭로했다. 그는 ▲청와대가 밤 11시 이후인 ‘심야시간’과 ‘주말’에 업무추진비를 부적절하게 쓴 자료를, ▲청와대 직원들이 정부 예산집행지침을 어기고 지난 2월까지 부적절한 수당을 지급받은 자료를 각각 폭로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