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종합세트' 유은혜… 이번엔 '부당 공천' 의혹

병역특혜, 위장전입, 특혜임차, 공무원법 위반, 세금탈루 의혹에 '교통위반 59건' 또 드러나

이상무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18 15:19:21
▲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 ⓒ뉴데일리 DB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비위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논란이 뜨겁다. 오는 19일 예정된 인사청문회에서 이에 대한 치열한 검증이 이뤄질 전망이다. 

<MBN>은 17일 "유은혜 후보자가 도로교통법을 상습적으로 위반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236만 원에 달하는 과태료 납부 내역을 입수해 공개했다. 아울러 <SBS>에서도 이날 유은혜 후보자가 고액 후원자를 시의원으로 공천했다는 의혹을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유은혜 후보자는 19대·20대 국회의원으로 재직한 지난 5년간 총 59건의 과태료를 냈다. 주정차 위반이 45건으로 가장 많았고 속도위반 10건, 신호위반 3건, 끼어들기 1건 등이다. 불법 주정차는 주로 유 후보자의 지역구인 경기도 일산과 국회가 있는 여의도 일대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서도 7번의 과태료가 부과됐고, 장관으로 지명된 이후에도 주차단속이 적발됐다. 이에 대해 유은혜 후보자 측은 "일정이 바쁘다 보니 운전 담당 직원의 실수로 위반이 잦았다"고 해명했다. 

인사청문회 D-1에 각종 의혹 '종합세트'

유은혜 후보자의 '부당 공천' 의혹은 지난 2016년 정치자금법상 개인 후원 최대액인 500만원을 후원한 A 씨가 올해 민주당 공천을 받아 6·13 지방선거에서 고양시의회 의원으로 당선됐는데, 유 후보자가 당시 민주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 중 한 명이었다는 것이다. 평가위원회에 관한 당규를 위배했다는 의혹 제기다.

A 씨는 SBS에 "후원금을 낼 당시 정치 계획이 없었고, 공천 신청 때도 심사위원에 유은혜 후보자가 있었는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유은혜 후보자 측 역시 "A 씨가 후원자인지 몰랐고 지역에서 1차 선발해 올라온 2명을 모두 공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해당 의혹이 보도되자 유은혜 후보자 측은 즉각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SBS에 보도 철회를 요청했고,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은혜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현재까지 아들 병역특혜, 딸 위장전입 의혹에 이어 지역구 사무실 특혜 임차 의혹도 공론화된 상태다. 남편 회사 이사를 국회의원 비서로 채용한 공무원법 위반과 소득세 허위신고 의혹도 나오는 등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