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방북단 명단 발표…이재용·최태원·구광모·현정은 동행

'정당대표' 이해찬·정동영·이정미, '지자체대표' 박원순·최문순, '자문단' 임동원·홍석현 동행

우승준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16 15:46:47
▲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뉴데일리 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대표이사, 구광모 LG그룹 대표이사,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겸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16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공식수행원 14명과 정치·경제·사회·문회·시민사회 등 각계각층 인사 52명으로 구성된 특별수행원을 결정했다"고 이렇게 알렸다.

임종석 비서실장에 따르면 경제계 특별인사로는 이재용 부회장과 최태원 대표이사, 구광모 대표이사, 현정은 회장 외에 이재웅 쏘카 대표·장병규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장·최정우 포스코그룹 대표이사·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이동걸 한국산업은행 총재 등이 동행한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번 방북에 경제계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한반도 신경제구상'이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남북정상회담 공식수행원은 정부를 대표해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재현 산림청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철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 주용훈 대통령경호처장 등이다.

정당 대표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동행한다. 지방자체단체와 북한 접경지역을 대표해서는 박원순 서울시장 겸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의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동행한다.

자문단 및 학계 방북단으로는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과 이현숙 여성평화외교포럼 명예대표,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등이 포함됐다. 종교계에서는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와 원택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등이 동행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