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사전 실무회담 시작…靑 "공개할 내용 있으면 할 것"

정상회담 목표 제시하고 안보상황 점검 NSC회의 열기도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14 11:53:26
▲ 오는 18일 열리는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14일 북한 측과 실무회담을 갖는다. 사진은 지난 4월 2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상균 국정원 제2차장(왼쪽)과 북한 김창선(오른쪽)이 합의서를 교환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오는 3차 평양남북정상회담의 세부사항을 조율할 실무회담이 14일 오전 시작되면서 청와대는 정상회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목표로 군사적 긴장완화 등을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으로부터 북핵 폐기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7시 35분 출입기자단에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실무대표단이 출발했다'고 공지했다. 이날 회의의 시각이나 북측 참석자는 비공개이지만, 장소는 판문점으로 공개됐었다. 우리 측 협상 실무단에는 김상균 국정원2차장,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이 포함됐다. 의전 분야를 담당할 김종천 의전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일정을 수행하느라 불참했다.

이날 실무회담은 당초 예상보다 하루에서 이틀 정도 시간이 지체되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이번주 초에 회담이 열릴 것이라 했지만 북한의 무응답으로 이뤄지지 않다가 지난 13일 오후에 답장을 보내 극적으로 열리게 됐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오는 18일에 정상적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 회의들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에는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평양 남북정상회담기간동안 국가안보상황의 총체적 관리를 위해 NSC 운영방안 등 비상대비계획을 점검했다. 또 다음날인 14일에는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가 온라인 플랫폼을 새롭게 단장했다고 소개했다.

다만 이번 회담의 핵심이 될 비핵화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되지는 않고 있다. 북한이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반면, 미국은 핵리스트 신고 등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선행할 것을 요구하며 미북 간의 교착상태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 오찬 간담회에서 "북한은 앞으로 핵과 미사일을 더 발전시켜나가는, 더 고도화해 나가는 그런 능력을 포기했다고 할 수 있다"며 "며 "북한이 추가적인 조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가 있어야 되겠다라고 하는 것이 지금 북미 간의 교착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록 실무적인 회담은 부진한 면이 있지만 저는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지는 않는다"며 "접점을 찾아서 제시하고, 대화를 다시 촉진시켜 나가고, 그렇게 해서 비핵화가 보다 빠르게 진행되게끔 하는 것이 우리가 가운데에서 해야 될 역할 중의 하나"라고 했었다. 한편 실무회담과 관련 전날 청와대 관계자는 "회담 끝나는 시점에 사후에 공개할 수 있는 내용이 있으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