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영변 핵시설 냉각장치만 가동 중”

7월 31일 위성사진서 영변 핵시설 내 5MWe 원자로의 2차 냉각장치 건설 중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8.10 14:06:03
▲ 美38노스가 9일 보고서와 함께 공개한 北영변 핵시설의 5MWe 원자로 일대 위성사진. ⓒ美38노스 화면캡쳐.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냉각장치를 가동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전문연구팀 ‘38노스’가 9일(현지시간) 밝혔다. 그러나 다른 곳에서는 별다른 활동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美38노스에 따르면 지난 7월 31일 상업용 위성이 영변 핵시설 일대를 촬영한 사진을 분석한 결과 5MWe(메가와트) 규모의 원자로 2차 냉각 장치가 가동 중이라는 징후가 나타났다고 한다. 원자로 전체가 완전 가동하는 것은 아니었지만 냉각수 배출구와 주변 시설에서 미미한 활동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 밖에 실험용 경수로(ELWR)나 플루토늄 재처리를 하는 ‘방사화학실험실’ 등에서는 특별히 주목할 만한 활동 징후는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5MWe 원자로의 경우 2차 냉각 시설을 위한 새로운 배수시설을 구룡강 쪽을 향해 만들고 있는 것으로 보였지만 아직 완성된 상태는 아니었다고 한다. 기존 냉각시설에서 물이 나오고 있기는 하나 그 양이 적은 것으로 볼 때 원자로를 가동하기 전의 예열 상태처럼 보인다고도 지적했다.

美38노스는 “북한이 5MWe 원자로 주변에서 벌이고 있는 작업의 정확한 의도는 알 수 없지만 구룡강 서쪽 변에서 북쪽 지역까지 이어지는 작업들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구룡강이 가뭄 때문에 수위가 낮아졌을 때도 댐 등을 통해 원자로 냉각수를 계속 공급해 온 사실에 주목하고 원자로에 2번째 냉각 시설을 갖추려는 이유가 원전 가동 징후를 최소한으로 보이려는 게 아닌가 의심했다.

실험용 경수로의 경우 가동 징후는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5MWe 원자로와 실험용 경수로 주변으로 차량의 움직임이 관찰됐다고 한다. 여기에 더해 실험용 경수로 앞에 있던 단층의 관리 빌딩이 완전히 해체된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 北영변 핵시설의 5WMe 원전과 실험용 경수로 일대의 전후 대비 사진. ⓒ美38노스 화면캡쳐.
방사화학실험실에서 활동 또한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한다. 실험실 앞에 보이는 2대의 트럭은 이전의 위성사진에서도 나타난 것이었고, 석탄 화력발전시설도 가동 중이라는 징후를 찾을 수 없었다고 한다. 보다 자세한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열영상 촬영도 시도했지만 해상도 부족 등으로 정확한 분석은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우라늄 농축공장이나 방사성 동위원소 생산시설과 같은 주변 부대시설에서도 활동 징후를 전혀 찾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美38노스의 분석 결과는 북한이 ‘비핵화’를 진행 중임을 보여주려 성의를 표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영변 핵시설을 해체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북한이 ‘비핵화’가 아닌 ‘핵동결’ 상태에서 미국과 협상하려는 뜻을 품고 있는 게 아닌지 의심할 수 있는 근거도 될 수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