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율 40.1%… 40%대 붕괴되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58.0% "취임 이후 최저"… 당청관계 난항 예상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8.09 15:58:13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리얼미터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58.0%를 기록, 취임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또 여당인 민주당 지지율과의 격차가 좁혀지는 양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향후 당·청 관계가 미묘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뒤따른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9일 오전 발표한 2018년 8월 2주 차 주중 동향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수행능력에 긍정적으로 답한 비율은 58.0%였다.

세부적으로는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이탈이 확인됐다. 보수층에서 38.6%에서 32.0%로 6.6%p가 하락한 것은 물론, 중도층에서도 62.8%에서 56.0%로 6.8%가 하락했다. 부산·울산·경남(PK)지역과 서울, 20대에서도 지지율이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율 하락 최대 원인은 '드루킹 특검'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먼저 드루킹 특검을 꼽았다. 댓글 조작으로 구속된 필명 '드루킹' 김동원과 연관이 있었던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주 드루킹 특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드루킹 특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물론, 송인배 청와대 정무 비서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도 소환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리얼미터는 누진제 개편을 둘러싼 논란도 지지율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7월부터 계속된 폭염에 대한 대책이 미흡했다는 설명이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지난달 말부터 '누진제 폐지' 청원이 빗발치는 등 여론이 들끓었고, 이에 문 대통령이 지난 6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폐지나 개선을 요구하는 여론도 적지 않으므로 우리나라의 전기요금과 누진제의 수준을 외국과 비교하여 국민들께 충분히 알리고, 또 국민들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서 개선 방안을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하지만 정부의 누진제 완화대책은 가구당 전기요금을 한 달 평균 19.5% 줄이는 방식의 한시적 완화 대책에 그쳤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로 지지율 50%대를 맞이하게 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1월 4주 차 주중 동향에서도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논란과 가상화폐 규제 논란으로 지지율이 폭락, 59.8%를 기록했던 적이 있다(리얼미터 조사).

누진제 개편 논란도 지지율에 영향

이에 따라 청와대의 고심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은 여당인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세와 거의 비슷하게 하락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미북 정상회담과 6.13지방선거에 의해 지지율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6월 2주 차 여론조사에서 75.9% 기록했고, 같은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은 57.0%를 기록했다. 대통령 지지율이 58.0%까지 내려앉은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은 40.1%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17.9%P 하락하는 동안 민주당 역시 16.9% 하락한 것이다.

청와대의 지지율이 민주당에도 영향력을 미치는 셈이다.

그 때문에 만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추가로 하락한다면 이 여파로 민주당의 지지율 40%대가 붕괴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이 경우 당·청 관계가 예전처럼 순탄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민주당에선 '강한 당대표' 요구하는 목소리

전당대회 중인 민주당에서는 최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겠다"면서도 '강한 당대표'를 내세우는 후보들이 적지 않다. 정청래 전 의원은 지난 8일 트위터에 "강한 당대표→ 오직 문재인 정부의 성공→ 결국 이해찬"이라며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해찬 후보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민주당 소속인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이 최근 청와대의 경제정책을 비판하고 나선 것도 현 정부 들어서는 이례적인 일이다. 정성호 위원장은 지난 5일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결과가 좋지 않은 정책은 아무리 선의로 시작한 것이라도 나쁜 정책"이라며 "(보건 의료 부분 제외를 전제로) 서비스발전기본법을 8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했다. 서비스 발전기본법은 자유한국당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시절 민주당에 법안 처리를 촉구했던 법안이다.

정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컨트롤타워에 대해서도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원톱이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그림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이번 〈리얼미터〉의 주중 집계는 2018년 8월 6일(월)부터 8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4,967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7명이 응답하는 방식으로 조사됐다. 총 6.0%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