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김부선 사과문 대필' 의혹 부인

'이재명 스캔들' 관련, 참고인으로 경찰 출두... "도움 주려 했을 뿐, 사과문 써준 적 없어"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26 11:26:18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여배우 김부선의 '페이스북 사과문'을 사실상 대필한 것으로 의심 받아온 시사인 주진우(사진) 기자가 참고인 자격으로 경찰에 출두했다.

25일 오후 2시경 경기 분당경찰서에 나타난 주 기자는 '사과문 대필' 의혹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부선씨 입장에서 도우려고 했던 건 맞지만 사과문을 대신 썼다든가 코치를 했다는 것과는 상황이 좀 다르다"고 해명했다.

"저도 제3자입니다. 남녀의 사적인 문제에 타인이 개입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봅니다. 다만 김부선씨를 도우려고 나섰던 것은 맞습니다. 그래서 김부선씨가 그 이후에 고맙다는 얘기를 여러차례 했어요."

주 기자는 '공지영 작가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읽어봤느냐'는 질문엔 "한 글자도 읽지 않았다"며 "(공 작가의 글은)시점이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 기자는 이재명 지사와 김부선 중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심증은 있으나 제가 대답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한 뒤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주 기자는 2016년 무렵 김부선과 통화를 나눴던 '녹음 파일'이 공개되면서 김부선의 페이스북 사과문을 대신 써준 것으로 의심 받아왔다.

해당 파일에서 주 기자는 김부선에게 "'성남에 있는 가짜 총각'이 특정인(이재명 지사)이 아니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으면 좋겠다"고 말한 뒤 "이재명 측에서 소송하면 200%로 진다"는 조언을 건넸다.

이에 김부선이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어 글을 작성할 경황이 없으니 좀 만들어 달라"고 부탁하자 주 기자는 잠시 후 다시 전화를 걸어 이재명 지사에게 전하는 사과문을 읽어줬다.

주 기자가 예시로 들려준 글은 실제로 김부선이 2016년 1월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상당 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정황은 공지영 작가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재확인된 바 있다. 공 작가는 지난 6월 7일 "2년 전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들었던 얘기"라며 "당시 주 기자에게 이재명에 대한 얘기를 꺼내자, 그는 '요새 김부선 문제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 우리가 막고 있어'라는 말을 해 조금은 실망스러운 기분이 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 특위는 이재명 지사가 김부선을 농락한 사실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를 저질렀다며 이 지사를 고발한 바 있다.

다음은 공지영 작가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일부 발췌.

이년 전 어느 날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 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저는 문재인 지지자이지만 이재명 시장을 좋아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우와 이야기 중에 그 의견을 밝혔습니다. 주 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어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저는 얼핏 보고 들은 게 있어 그럼 그게 사실이야? 하니까 주 기자가 그러니까, 우리가 막고 있어 하고 대답했고 저는 솔직히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기분이 든 걸 기억합니다. 주진우 기자는 그러니까 이재명 너무 기대하지 마 이런 뉘앙스였죠. 

잠시 후 마침 보란 듯이 김부선 씨에게 전화가 왔고 주 기자가 무슨 통화를 하는데 누나처럼 다정하게 민원을 해결해 주는 것 같았습니다. -기억이 전혀 안 납니다. 솔직히 제 개인 사정들도 있었고 전주 봉침 여목사 사건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더 이상 그들이 하는 게 무슨 이야기인지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신경 썼다 해도 지방 선거라서 -전 서울 시민이었구요.

그렇게 시간이 이년이 갔어요. 요즈음 하도 시끄러워 트위터엘 오랜만에 들어가 솔직히 그냥 구경하는 기분으로 이재명 시장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심증은 갔지만 제가 끼어들 필요도 없는 일이었다 생각했습니다. 그러다가 주 기자와 김부선 씨로 추정되는 사람의 녹취록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때 그 이야기가 이 이야기였구나 싶었죠. '그리고 사안이 좀 심각하다 느꼈습니다. 찾아보니 이재명 시장은 모든 걸 부인하고 있었고 김부선님은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고 있는 분위기였어요. 이건 아니다 싶어 주변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러다가 정봉주 건 때 같이 동감을 많이 했던 페친 이창윤 님께서 이재명 비난하는 사람 페절한다기에 바이~ 하러 들어갔지요. 그분이 절더러 물으시길래 보고 들은 대로 이야기했습니다. 그 후 그분이 일을 크게 만드시는 것 같아 솔직히 좀 힘겨웠지만 많이 생각했습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