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인신매매국" 美 발표에 북한 '발끈'

노동신문 "총기사고와 인종차별 성행하는 미국이 인권 불모지"

백요셉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2 18:28:54
▲ 북한의 對美선전포스터

미 국무부가 6월 28일 발표한 '2018년 인신매매 보고서'(2018 Trafficking in Persons Report; TIP)에서 북한을 '최악의 인신매매 국가'로 지정한데 대해 북한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북한은 지난 6월 27일 미 하원 본회의를 통과한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H.R.2061)'에 대해서도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11일 노동신문은 "미국이 우리 공화국을 얼토당토 않게 걸고 들었다"면서 "구태의연한 대북인권압박 놀음을 걷어치우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사설에서 "현재 대화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는 미국의 대북인권 모략소동은 자신들의 우호적 노력에 대한 도전이며, 미북관계개선을 바라는 국제사회 염원에 대한 우롱"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미국의 이러한 행위는 미북 어느 누구에게도 이로울 것이 없다"면서 "굳이 인권을 문제 삼는다면 오히려 총기사고와 인종차별이 성행하는 인권의 불모지인 미국에 대고 할 소리"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또 "자신들은 미북관계에서 극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이 때, 상호 비방은 백해무익하다"며 미국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북한은 "대화상대의 존엄과 체제를 부정하면서 양국의 관계개선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심도있는 대화를 하겠다는 것은 스스로 제 발을 묶어놓고 앞으로 나가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했다.

노동신문은 아울러 "반북인권소동은 남북간 불신과 대결의 주되는 근원"이라며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2018 인신매매보고서'와 미 하원의 '북한인권법 재승인법안'통과에 편승하고 있는 것은 그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 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6월 28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018년 인신매매보고서' 발간을 기념하는 '인신매매 방지 영웅(Trafficking in Persons Heroes)' 시상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북한의 '강제노역' 문제를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정권이 강제하는 해외 강제 노동에 주민들이 희생당하고 있으며 북한 노동자들를 수입하는 국가들의 암묵적인 승인 아래 강제 노역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6월 27일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이 미 하원 본회의를 최종 통과했다. 이 법안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으로 공식 발효되며 2022년까지 5년간 연장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