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여전한데… '연내 종전선언' 서두르는 文

"종전선언 하면 저절로 평화 오나" 한국당 비판… 민주당은 "항구적 평와 여정 이정표" 환영

윤주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12 17:37:23
▲ 12일 오전에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안에 6.25 전쟁에 대한 '종전 선언'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히자 여야의 반응이 엇갈렸다. 

여당은 종전선언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이며 문 대통령의 의지를 높게 평가한다고 한 반면, 한국당은 비핵화 전 종전선언은 불가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올해 안에 종전선언 추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오전에 열린 제96차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언급했다. 

홍 원내대표는 "6.12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대화의 성과가 아직 나오지 않고 있지만, 우리가 주도적으로 나서서 종전선언을 이끌어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종전선언은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안착시키는 여정의 첫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교류와 경제협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입법과제, 예산 등을 미리 점검해야 한다. 내일 하반기 국회가 개원하면 조속히 남북특위를 구성해 초당적인 준비에 나서겠다"며 당 차원의 협력을 약속했다. 

한국당 "비핵화 없이 평화 없어"

한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보다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우선 순위에 두고있느냐"며 날을 세웠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종전선언을 한다고 저절로 평화가 오는 것이 아니다. 북한의 비핵화 없이 한반도 평화는 없다. 북한 비핵화는 아직 요원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종전선언은 북한 비핵화의 시간표를 지연시킬 뿐"이라며 "비핵화 진전없이 종전선언, 나아가 평화협정을 하면 북한 김정은은 북한체제 내부의 혼란을 가져올 개혁 개방의 모험, 한번도 가보지 않은 불안한 길을 선택하는 대신 핵보유 및 내부 통제체제 유지에 대한 유혹을 더욱 크게 느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역사적 기회를 지금 맞이하고 있다. 마냥 북한을 달래고 북한이 하자는대로 끌려가게 되면 이 역사적 기회를 날려버리는 천추의 한을 남길 것"이라며 섣부른 종전선언은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의 매체 '더스트레이츠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시기와 형식 등에 대해서는 북한, 미국 등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현재 협의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