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北체제 유지되면 핵폐기 가능성 없어”

"제재-압박 못견뎌 대화 나선 것… 北, 조금 더 압박하면 손 들 것"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28 17:31:20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8일 문재인 정부의 남북 정상회담을 "위장평화쇼"라고 평가하며 "북한의 개혁·개방과 북핵 폐기는 절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성균관대학교에서 '정의와 형평 만들기'를 주제로 열린 강연에서 "개혁·개방하는 순간 김정은은 카다피처럼 참혹하게 물러날텐데 개혁·개방을 하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개혁·개방은 개성공단처럼 폐쇄적인 공장구조 몇 개를 더 만들겠다는 것이지 북한 사회를 개혁개방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며 북한의 체제를 유지해주는 핵폐기 또한 가능성이 없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나는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완전 폐기 협상을 요구하는 것이다"라며 "북한이 회담에 나오는 목적은 제재와 압박에서 벗어나려는 남북평화 위장쇼"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날 북핵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묻자 "지금 한국과 북한, 중국 등 3자가 연대해 미국에 대항하는 모습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고 하는데 굉장히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미 북한은 중국과 혈맹이기 때문에 우리는 한미일이 연합 동맹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한국당이 집권하면 제재와 압박으로 북한이 스스로 손 들게 할 것이다"라며 "북한이 이제는 도저히 (제재와 압박을) 견디기 어렵기 때문에 대화의 장에 나온 것이다. 조금만 더 제재와 압박을 하면 손을 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취소했다가 번복한 이유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도 상거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상대를 굴복시키기 위해 번복했다고 본다"며 "미북 협상이 제2의 뮌헨회담처럼 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