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방송 MC 이서원, 女연예인 성추행..흉기로 위협까지

만취한 상태로 범행..경찰관에게 욕설도 퍼부어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6 22:14:45
배우 이서원이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하는 범행을 저질러 불구속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불거져 파문이 일고 있다. 이서원은 MBC 드라마 '병원선' 등으로 얼굴을 알린 뒤 현재 KBS '뮤직뱅크' 진행을 맡고 있는 신예 스타.

중앙일보는 16일 "배우 이서원이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조사한 경찰이 이달 초 해당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서원은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후에도 이서원이 계속 스킨십을 시도하자 이 여성은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서원이 흉기를 꺼내 여성을 협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서원은 경찰 조사를 받는 와중에도 담당 경찰관에게 욕을 하고 고함까지 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