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 유조선 불법환적 의심” 한국 “그런 일 없다”

日산케이 신문 “5월 초 동지나해서 日해상자위대가 적발, 관련 정보 한국에 전달”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4 10:00:20
▲ 지난 2월 13일 日해상자위대가 공개한 北선박의 공해상 불법환적 장면. 日자위대는 5월 초 한국 유조선 한 척이 북한 선박과 접촉하는 현장을 잡았다고 밝혔다. ⓒ美VOA 관련보도 화면캡쳐.
남북정상회담 며칠 뒤 한국 유조선 한 척이 동지나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과 접촉, 불법 환적으로 의심되는 행동을 했다고 日산케이 신문이 지난 13일 日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확인 결과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日산케이 신문은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日해상자위대 함정이 지난 5월 초 동지나해 공해상에서 한국 선적 유조선 한 척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대상인 북한 선박과 접촉하는 모습을 포착, 정부에 보고했고, 일본 정부는 이것이 ‘불법 환적’이 아닌지 의심해 한국 정부에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사실 관계 조사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日산케이 신문에 관련 소식을 전한 日정부 소식통은 “당시 한국 선박을 예의 주시했으나 대량의 물품을 불법 환적한 뒤에 나타나는 배의 흘수선 변화가 없었다”면서 실제 불법 환적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한다.

日산케이 신문은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현장 상황은 불법 환적을 시도하다 미수에 그쳤을 가능성이 있었다고 한다”면서 “한국 선적 선박의 불법 환적 혐의가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日산케이 신문은 “해당 한국 유조선은 사건 이후 귀국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에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조사를 요청했지만 해당 선박 회사 측은 불법 환적은 없었다고 부정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전했다.
▲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을 발표한 뒤 손을 들어 보이는 김정은과 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직후 한국 유조선이 北선박과 접촉했다는 사실 때문에 의혹의 눈길은 가시지 않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日산케이 신문은 “일본 정부는 해당 내용에 대한 한국 정부의 조사 결과를 아직 못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한국 선적 유조선의 의심스러운 행동은 과거에도 있었다는 정보가 있다”고 덧붙였다.

日산케이 신문의 보도가 나온 뒤 한국 외교부는 즉각 “관련 내용을 확인 결과 불법 환적은 없었다”는 해명을 내놨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외교부는 지난 13일 “日산케이 신문이 보도한 사안은 일본 측 요청에 따라 조사한 결과 불법 환적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나 이미 일본 정부에 통보한 사안”이라며 “우리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하기 위해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으며 국제 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한국 정부가 이 같은 해명을 내놨지만 의혹의 눈길은 가시지 않고 있다. 日해상자위대가 남북한 선박의 접촉을 적발한 때가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며칠 뒤였고, 日산케이 신문은 “일본 정부는 한국 측으로부터 관련 조사 결과를 통보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는데 한국 외교부는 “우리는 조사 결과를 이미 일본 측에 통보했다”고 밝혀 서로 말이 맞지 않는 점이 문제였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혹시 남북정상회담 직후 금괴나 현금 등으로 북한에 회담 대가를 지불한 것이 아니냐”는 억측까지 나오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