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이영자 어묵 먹방'에 '세월호 보도 영상' 합성 파문.. 최승호 사장 "참담하고 죄송" 사과문 올려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참사 희화화 논란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뒷배경은 세월호 속보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1 09:14:05
지난 5일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개그우먼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우스꽝스러운 장면과 세월호 참사를 보도하는 앵커의 뉴스 화면을 합성한 그림이 전파를 탄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이날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모습(어묵 먹방)을 뉴스 보도 형식으로 방영했는데, 자료 화면으로 사용한 장면이 하필 4년 전 세월호 참사 소식을 전하던 뉴스 특보 화면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을 빚은 것.

이 사실이 온라인에 확산되면서 논란이 커지자 MBC는 지난 9일 '사과문'을 담은 공식 입장을 배포,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리며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내용 중 세월호 관련 뉴스화면이 사용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본사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습니다. 또한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습니다.

본사는 지난 해 12월 정상화 이후 세월호 참사에 대한 과거 왜곡 보도를 반성하고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께 사과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다시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경입니다. 다시 한 번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나아가 MBC는 최승호 사장의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시청자들에 대한 사과 입장을 밝혔다.

최승호 사장은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내용 중 세월호 관련 뉴스화면이 사용됐다는 사건을 보고받은 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제가 직접 찾아뵙고 다시 한 번 사과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은 "해당 장면은 자료 영상 담당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인데, 편집 과정에서 문제점을 인지하지 못하고 그대로 방송에 사용하고 말았다"며 "이후 해당 화면이 세월호 뉴스 보도였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VOD와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삭제조치했다"고 전했다.

[사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