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김형석, 박진영이 이단? "구원 받았다고 하니 축하할 일"

"박진영, 어릴 때부터 봐와서 잘 알아" SNS에 옹호글 게재
"궁금하고 배우고 싶은 건 성실하게 탐구하는 '열정' 지녀"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04 09:10:53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이 지난 3월 서울 역삼동에서 지인들을 대상으로 일종의 '성경 강좌'를 개최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오래 전 박진영을 가수로 데뷔시킨 작곡가 김형석(사진)이 박진영을 두둔하는 의견을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김형석은 지난 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진영이를 어릴 때부터 봐와서 잘 안다"며 "그는 음악 뿐만 아니라 궁금한 것, 배우고 싶은 건 성실하게 탐구하는 열정이 있는 친구"라고 추어 올렸다.

또한 "성경말씀을 통해 하나님께 구원받고 평안을 가졌다니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 축하해줄 일"이라며 박진영이 이단으로 불리는 종교에 심취한 게 아니라는 논리를 펼쳤다.

"전문을 읽었습니다. 진영이를 어릴때부터 봐와서 잘 압니다. 음악뿐만 마니라 궁금한 것. 배우고 싶은 건 성실하게 탐구하는 열정이 있는 친구 입니다. 성경말씀을 통해 하나님께 구원받고 평안과 기쁨을 가졌다니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 축하해 줄 일입니다."


앞서 디스패치가 "박진영이 모 종교단체 전도 집회에 참석, 일주일 동안 전도 집회를 이끌었다"는 보도를 내보내자 박진영은 "제가 돈 내고 제가 장소를 빌려 제가 가르친 성경공부 집회가 OOO 집회냐"면서 "개인적으로나 혹은 JYP엔터테인먼트 회사 차원에서 속칭 OOO 모임의 사업들과 어떠한 관계도 없다"고 모 종교단체와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나아가 박진영은 지난해 자신이 트위터에 올렸던 '신앙 간증문'을 트위터에 재차 게재한 뒤 "내용 중에 법적으로나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다면 당신들의 취재는 합당한 것이겠지만 만약 없다면 저희에게 입히신 모든 피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지시게 될 것"이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