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훈·이종혁·홍지민…'브로드웨이 42번가' 6월 귀환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23 08:50:35

한국 초연 22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오는 6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무대로 돌아온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30년대 대공황기의 브로드웨이를 배경으로 시골 출신의 무명 코러스걸 페기 소여가 뮤지컬 스타로 탄생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1980년 뉴욕 윈터가든 극장 초연 이후 5000회 이상 공연, 1980년 토니상 최우수 작품상과 안무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국내에서도 1996년 초연 이래 꾸준히 재공연되고 있으며, 재즈풍의 경쾌한 스윙 음악과 그루브가 살아 숨쉬는 탭댄스의 중독적인 리듬감, 화려한 단체군무 퍼포먼스가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이번 22년산 '브로드웨이 42번가'는 과거와 현재를 잇는 새로운 캐스트와 기존 캐스트의 귀환을 알린다. 브로드웨이 최고의 연출가 '줄리안 마쉬' 역은 지난해에 이어 배우 김석훈과 이종혁이 맡는다.

김석훈은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인 긍정적인 에너지에 푹 빠졌다. '브로드웨이 42번가'에 대한 애정을 갖고 더욱 깊이 있는 연기로 보답 드리겠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종혁은 "한국 뮤지컬 1세대 선배님들부터 이제 배우로서 첫 발을 떼는 신인 친구들까지 3대가 함께하는 대가족 같다"며 "끈끈한 팀워크와 화려한 탭댄스, 에너지가 가득한 '브로드웨이 42번가"를 보시고 즐거운 추억 만드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집 센 왕년의 스타 '도로시 브룩' 역에 김선경·배해선, 페기의 재능을 알아보는 '메기 존스' 역은 이경미·홍지민이 출연한다. 특히 홍지민은 출산 후 4개월 만에 다이어트로 체중을 감량하고, 첫 뮤지컬 복귀작으로 '브로드웨이 42번가'를 선택했다.

홍지민은 "저의 새로운 시작을 '브로드웨이 42번가'와 함께하게 돼 기쁘다. 화려한 볼거리, 멋진 출연진, 무대 뒤 배우와 스태프들의 치열한 삶을 보여주는 공연이다. 여러분에게 꿈과 희망을 선물하고 싶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스타를 꿈꾸는 코러스컬 '페기 소여' 역은 오소연·정단영이 캐스팅됐으며, 유쾌한 성격의 미남 배우 '빌리 로러' 역에 정민·강동호가 합류해 새로운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강동호는 "뮤지컬 배우라면 누구나 도전하고 싶은 작품이다. 지금은 비록 발과 몸이 리듬과 따로 놀고 있지만 무대 위에서는 완벽한 모습으로 등장할 수 있게 노력 중이다. 보다 밝은 에너지를 전달할 수 있는 싱그러운 매력의 빌리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6월 21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하며, 오는 25일 오후 2시 전 예매처를 통해 1차 티켓을 오픈한다.

[사진=CJ E&M, 샘컴퍼니]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