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경기지사 불출마 잇따라... 공천시 단일화 '빅딜' 가능성

김영환 "여건 안돼 출마 어려운 상황"… 이계안 "새로운 후보가 나가길 앙망"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6 22:25:25
▲ 국민의당 김영환 전 사무총장이 2016년 5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바른미래당이 경기도지사 후보 찾기에 빨간불이 켜졌다.

바른미래당은 김영환·이계안 전 의원을 경기도지사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했지만, 두 카드 모두 불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영환 전 의원은 16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자신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출마론에 대해 "여건이 되지 않아 출마할 생각이 없다"며 "당선 가능성은 없는데, 너무 큰 선거라 선거 비용이 많이 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아직 당에 입장을 전하지 않았다"며 "당에서도 사람을 좀 더 찾아보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계안 전 의원도 지난 10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저 이계안은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할 생각이 없다"며 "바라건대 새로운 인물이 바른미래당의 기치를 높이 들고 경기도지사 후보로 나갈 수 있기를 앙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두 의원이 사실상의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전국 공천을 약속한 바른미래당이 경쟁력이 부족한 후보라도 경기도지사 후보에 공천할지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바른미래당이 후보를 내지 않는다면 경기도 선거는 자유한국당의 남경필 지사와 민주당 후보 간의 1대1 구도가 확실시 된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이 후보를 낸다면 그 이유는 서울시장-경기지사 간의 후보 단일화 목적일 가능성이 있다.

바른미래당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지 못해 김영환·이계안 전 의원보다 낮은 급의 후보를 공천한다면 득표율 5% 미만의 미미한 성적을 거둘 것으로 점쳐진다.

최근 진행된 여론조사에 따르면 김영환 전 의원은 4~6%의 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전국 최대 인구의 광역 단체라 선거 사무소만 60개를 개설해야 하는 등 지방선거 비용이 최소 40억 원이 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선거 비용은 선거공영제 원칙에 의해 10%이상 15%미만 득표한 경우 절반을 후보자에게 돌려준다.

때문에 최소 10% 이상 득표해야 선거비용의 반액이라도 보전 받을 수 있는데, 여론조사 지지율이 10% 미만인 후보를 공천한다면 선거비용 전액이 매몰될 가능성이 크다.

만약 바른미래당이 후보를 물색해 낸다면 야권 분열을 활용해 서울시장 선거 후보 단일화를 압박하기 위한 카드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바른미래당의 당선 가능성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자들은 나서기 쉽지 않다"며 "그럼에도 누군가 출마한다면 그걸 가능하도록 하는 특정한 목적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