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웨인 존슨, 마동석에게 '팔씨름 결투' 신청.."진짜로 한판 붙나?"

마동석 "당신과 붙으면 영광..언제든 좋다" 흔쾌히 수락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4 11:51:21
한때 더 락(The Rock)으로 불렸던 할리우드 최고 액션스타 드웨인 존슨(Dwayne Johnson)이 '팔뚝요정' 마동석에게 도전장(?)을 내밀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램페이지(Rampage)' 홍보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드웨인 존슨은 최근 CGV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마동석의 사진을 보니 장난 아닐 것 같다"며 "팔씨름으로 한 번 겨뤄보자"는 도발적인 말을 남겼다.

드웨인 존슨이 가리킨 사진은 마동석이 주연한 영화 '챔피언' 스틸 컷. 엄청난 무게의 바벨을 들어 올리며 터질 듯한 팔 근육을 자랑하는 마동석의 모습을 본 드웨인 존슨은 "팔뚝이 엄청 굵다"며 "내가 이길진 모르겠지만, 한번 제대로 붙어보자"는 호기로운 제안을 했다.

흥미로운 점은 드웨인 존슨의 장난기 어린 제안에 마동석이 즉각 반응을 보였다는 점이다. 마동석은 13일 CGV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프로레슬링 할때부터 드웨인 존슨의 팬이었다"면서 "당신처럼 진정한 챔피언과 팔씨름을 한다면 정말 멋질 것 같다"는 영상 편지를 보냈다.
"당신이 영화 '램페이지'에서 세상을 구하는 모습, 정말 기대됩니다. 영화 '챔피언' 소재인 팔씨름 얘기를 해줘서 고맙고, 언제든 당신과 같은 챔피언과 팔씨름을 하면 정말로 좋겠습니다. 그런데 팔씨름을 하려면 좀 빨리 해야될 겁니다. (제가)늙어가고 있어서. 하하."

드웨인 존슨은 프로레슬러 '더 락'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구가하다 2000년대부터 영화배우로 변신, 세계적인 액션 스타로 거듭난 배우다. 최근 개봉한 '램페이지'에선 괴수들의 광란을 막는 사육사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미국에서 격투기 선수 트레이너로도 활동하다 국내로 유턴, 영화배우가 된 마동석은 다수의 작품에서 다이나믹한 액션과 귀여운 매력을 발휘하며 '국민 귀요미'로 거듭난 케이스. 오는 5월 개봉하는 '챔피언'에선 심장보다 팔뚝이 먼저 '뛰는' 타고난 팔씨름 선수 마크로 분해 코믹한 액션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출처 = CGV 공식 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