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오 “美-北 정상회담 목표는 영구적 북한 비핵화”

12일 美상원 인준 청문회 “북핵 문제 해결방법은 외교뿐이나 안 되면 무력 사용”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3 10:43:19
▲ 지난 12일(현지시간) 美상원 인준 청문회에 출석한 마이크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 ⓒ美공영 C-SPAN 중계방송 화면캡쳐.
마이크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가 美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美-北정상회담의 목표는 북한 비핵화이며, 외교적 수단을 사용하겠지만 최악의 경우에는 군사공격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이날 美상원 청문회에서 “美-北정상회담의 목표는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하도록 물러서게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또한 “누구도 美-北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에도달할 것이라는 환상은 갖고 있지 않다”면서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에게 전략적 억지력을 계속 제공하는 것도 분명히 해야 하지만 정상회담의 목표는 미국에 대한 핵위협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또한 “역사적 분석으로 보면 (북한 비핵화 가능성은) 낙관적이지 않다”면서 “(북한에게는) 거의 부적 같은 핵무기를 포기하겠다고 결정하게 만들 압박 역량이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도 내놨다고 한다.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또한 “우리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를 논의할 때 김정은은 그의 정권을 유지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면서 “김정은은 (정권 유지를 위해) 어떤 수단을 쓸 수 있고, 어떤 되돌릴 수 없는 보장을 받을 수 있는지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는 이어 “김정은은 (美-北 정상회담을 통해) 종이 한 장(협정서) 이상의 것을 바랄 것”이라며 “그는 수십 년 동안 누구도 일어날 것이라 믿지 않았던 비핵화의 실행을 위해 일련의 조건을 마련하기를 바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또한 “우리가 북한에게 보상을 주기 전에 영구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결과물(비핵화)을 얻어야 한다”면서 “1994년 제네바 합의, 2012년 2.29 합의 등을 돌이켜 보면 미국과 세계가 대북제재를 너무 빨리 풀어줬는데 이번에는 그러지 않겠다는 것이 트럼프 정부의 의도”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미국이 얻고자 하는 성과는 북한 정권 교체가 아니다”라며 자신은 북한 정권 교체를 옹호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전임 국무장관들을 만나 조언을 들었다”면서 자신이 국무장관이 되면 북한 비핵화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고 한다.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이어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하게 막고 북한과 같은 국면으로 가도록 하는 방법은 외교뿐이라고 믿는다”며 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고 한다. 그러나 그는 최악의 상황도 배제하지 않았다고 한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북한이 美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핵무기를 갖는 날이 올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분명히 밝혔다”면서 대북 군사공격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음을 내비쳤다.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는 미국의 외교적 수단이 모두 소진되면 북한 핵무기 개발 능력을 제거하기 위해 북한을 침공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폼페오 美국무장관 내정자의 상원 인준 청문회 발언은 트럼프 정부의 기존 입장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다만 美-北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이어서인지 “일단은 북한과 대화를 통해 비핵화를 추진할 것이며, 북한이 영구적 비핵화를 실시한 뒤에나 ‘보상’을 할 수 있다”는, 기존의 입장보다는 조금 누그러진 수준의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