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김기식 거짓말 밝힐 결정적 증거 잡았다

정치자금 '셀프 후원' 선관위에 위법성 여부 의뢰
선관위 "위법 여부 소지 있다" 판단에도 강행해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2 20:16:54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셀프 후원' 논란에 대해 밝히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셀프 후원'의 진위를 밝힐 결정적 증거를 공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김기식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시절 자신이 설립한 연구재단 '더미래연구소'에 본인의 정치자금 5000만 원을 셀프 후원하는 것은 위법 소지가 있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답변을 듣고도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가 공개한 선관위 자료에 따르면 김 원장은 2016년 3월 24일 선관위에 더미래연구소에 일시 후원을 하고자 할 경우 금액 제한이 있는지 질의했다.

이에 선관위는 김 원장에게 "종전 범위내에서 정치자금으로 회비를 납부하는건 무방하나 그 범위를 벗어나 특별회비 명목으로 금전을 제공하는건 공직선거법 113조 규정에 위반된다"고 회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선관위에 질의해서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듣고 후원했다는 해명이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갑질의 달인, 갑달 김기식 선생이 갑질과 삥뜯기에만 달인인 줄 알았는데 돈세탁에도 일가견이 있는 줄 미처 몰라봤다"며 "청와대가 김 원장에 대해 금융전문가라면서 금감원장 자리에 앉힌 속뜻을 이제야 비로소 알 것 같다"고 꼬집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또 "김기식 원장이 국회의원 임기를 불과 한 달 앞두고 한꺼번에 무려 1억3000만 원을 정책개발 명목의 정치자금을 지출한 경위와 과정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국회 임기를 불과 한 달 앞두고 연구용역만 8건이고 8000만 원 상당"이라며 "김 원장은 일반적인 연구용역에 비춰볼때 대단히 이례적으로로 다분히 비정상적인 패턴으로 용역을 줬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에 따르면 김 원장은 2016년 4월 5일 연구용역비로 자신의 정치자금 계좌에서 1000만 원을 계좌이체하고 그해 5월까지 약 8000만 원 상당의 용역을 줬다. 

그는 "무려 8000만 원에 달하는 연구용역비를 일거에 지출하고, 여기에 더해 자신의 사무실에 간판을 걸고 있는 더좋은미래에 5000만 원을 계좌이체하는 등 임기 한달 앞두고 한꺼번에 1억3000만 원을 지출한 과정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격상 국회의원 김기식 개인의 쌈짓돈이 아닌 공공의 자금에 해당하는 만큼 국회의원 김기식이 어떤 정책과제에 누구를 통해 무슨 목적으로 정책연구를 수행하도록 했는지, 그 결과는 어떠했는지, 그리고 그렇게 연구된 정책연구 결과물들은 어떻게 활용되었는지 등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정치자금법 및 업무상 횡령 혐의 없는지 경찰 압수수색과 계좌추적 통해 제기된 모든 의혹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야 한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했다. 

한편 한국당은 소속 의원 116명의 서명을 받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황제 외유' '셀프 후원'의 진실을 밝힐 국정조사 추진을 당론으로 채택하기로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