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웰메이드 스릴러' 展, 파울로 대표작 2편 상영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2 10:11:06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가 '웰메이드 스릴러' 기획전을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스페인 출신의 신예 천재 감독 오리올 파울로의 대표작인 '더 바디'와 '인비저블 게스트'를 오는 17일과 18일 양일간 상영할 예정이다.

오리올 파울로 감독은 이 두 편의 영화로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후계자", "스페인의 데이빗 핀처"로 불리며 관객과 평단을 비롯해 유수의 영화제에서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또, '식스센스'와 '유주얼 서스펙트'를 능가하는 영화라는 평을 받았으며, 국내 영화 제작자들이 높은 관심을 보이며 리메이크를 하기도 했다.

'더 바디'는 최근 개봉해 13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국내 영화 '사라진 밤'의 원작이다. 스타일리시한 연출과 놀라운 반전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인비저블 게스트'는 연인 로라를 죽인 용의자로 지목된 아드리안이 단 3시간 안에 자신의 무죄를 밝히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알게 되는 스릴러물이다. '광해, 왕이 된 남자', '신과 함께'의 제작사인 리얼라이즈픽쳐스에서 리메이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메가박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