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서 어선·화물선 충돌…5명 실종, 1명 사망

2007연흥호, 탄자니아 국적 냉동화물선과 충돌
선원 1명 숨진 채 발견…실종자 5명은 수색 중

박영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2 08:30:42

전남 신안 해상에서 어선과 외국 화물선이 충돌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12일 0시 37분께 전남 신안군 흑산면 매물도 북서쪽 9.6km 해상에서 승선원 6명이 탄 신안 선적 근해자망 어선 '2007연흥호'가 탄자니아 국적 냉동화물선과 충돌해 전복됐다.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는 사고 발생 2분 후인 0시39분께 두 선박 표시점이 겹친 것을 확인하고 122 상황실에 통보했다. 

해경은 함정을 급파하고 주변을 지나는 선박에게 구조 요청을 보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선체를 확인하고 실종된 승선원 수색에 나섰다.

숨진 승선원 1명은 오전 1시25분께 민간 어선에 의해 바다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해당 승선원은 이미 호흡과 맥박이 끊긴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중앙·서해 해양특수구조대 19명, 경비함정 17척, 항공기 4대, 해군함정 3척, 서해어업관리단 선박 2척, 민간어선 11척이 동원됐다.

잠수요원이 투입된 수중수색은 오전 1시 53분부터 시작됐고, 조명탄 75발을 투하한 해상수색이 이어지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