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10년 전 노래방 성추행으로 '스튜핏' 신세

2008년 여성 스태프, 두 팔로 휘감고 성추행
1명에겐 사과, 다른 한 명은 모른 척..10년 만에 된서리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02 23:39:33


데뷔 26년차 방송인 김생민이 한 여성의 '미투 폭로'로 직격탄을 맞았다. 디스패치는 2일 "2008년 서울의 한 노래방에서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한 여성과 단독 인터뷰를 갖고, 당시 김생민이 2명의 여성 스태프를 성추행한 뒤 1명에게만 사과를 했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김생민은 해당 보도가 나기 직전, 피해 여성이자 제보자인 A씨를 만나 "미안합니다. 기억이 납니다. 용서해 주세요"란 사과를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정말 그때는…, 기억이 납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한 여성은 총 2명이었으나 이상하게도 A씨의 건은 흐지부지 덮어지고 다른 여성이 당한 피해 사실만 부각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생기자 김생민은 다른 여성 측에겐 사과를 했으나 A씨에게는 아무런 연락도 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당시 A씨가 속했던 프로그램 담당 피디는 "노래방 회식 자리에서 벌어진 김생민의 성추행 사건이 문제가 됐던 것은 맞지만, 자신은 1건으로 알고 있었다"며 "2건을 1건으로 축소한 게 아니라 B씨 건만 들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메인 작가는 '디스패치' 취재진에 "그날 2건의 성추행이 일어나 메인 PD에게 분명히 항의도 하고, 하차도 요구했었는데 김생민이 왜 1명에게만 사과를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지 10년이 흐른, 지난 3월 어느날, 디스패치를 통해 A씨의 피해 사실을 전해들은 김생민은 "메인 작가로부터 A씨 사건을 이제서야 확인했다"며 "그 때는 B씨 사건만 들었고, 그래서 A씨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는데, 지금이라도 사과할 수 있겠느냐"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이에 디스패치 기자가 동석한 가운데 A씨와 만남을 가진 김생민은 "미안하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습니다. 10년이 지났습니다.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들릴 것 같아서, 미안하고 죄송하다는 말 밖에 못하겠습니다"란 사과의 말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