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외무부 “김정은 곧 러시아 방문할 것”

러시아 ‘타스’ 통신, 29일 마리아 자카로바 외무부 대변인 인용 보도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30 14:46:55
▲ 2002년 8월 러시아를 찾은 김정일과 포옹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김정은이 방문해도 이렇게 포옹을 할 지 모르겠다.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과 미국에 정상회담을 제안했던 김정은이 중국을 전격 방문한 뒤 일본이 정상회담을 제안했다는 소식은 나왔다. 그런데 김정은이 러시아에도 갈 것이라는 소식이 나왔다.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은 지난 29일(현지시간) “김정은의 러시아 방문을 검토 중이며 가까운 시일 내에 이뤄질 것”이라는 마리아 자카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의 이야기를 전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자카로바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정은이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해당 문제(김정은의 러시아 방문)은 아마 곧 이뤄질 것이라는 예상할 수 있지만 지금은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김정은이 조만간 러시아까지 방문한다면 이는 2002년 8월 김정일이 푸틴 대통령과 만난지 16년 만의 정상회담이 된다.

러시아 정부가 김정은과 그의 방문을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자카로바 대변인의 다른 발언을 통해 짐작할 수 있었다.

자카로바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정은의 중국 방문에 대해 “러시아는 지역 긴장 해소를 목적으로 하는 어떤 노력도 환영한다”며 “김정은의 중국 방문은 한반도 상황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높게 평가했다고 한다.

자카로바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는 상호 간에 동등한 이익을 얻는 국가 간 접촉은 국제관계에 있어 중요한 측면이라고 본다”면서 “우리는 한반도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어떤 행동도 환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고 한다.

자카로바 대변인은 “러시아와 북한의 예상 접촉 수준과 날짜에 대해서는 추후에 별도로 알려주겠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러시아 외무부가 정례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의 방문 계획을 공식 확인함에 따라 앞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국들 간의 외교전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정은은 중국과 러시아 對 미국과 일본 간의 갈등과 대립 구도를 최대한 활용해 이익을 얻으료 할 것으로 보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