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자비로 '티켓 2018장' 구입..국내외 팬들과 장애인 아이스하키 경기 관람

패럴림픽 홍보대사 장근석, '불철주야' 열혈 홍보 활동 눈길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4 18:41:52
한류스타 장근석이 지난 주 양일간 강원도 곳곳에서 '장애인올림픽' 홍보 활동에 박차를 가해 주위의 귀감을 사고 있다.

현재 강원도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홍보 대사를 맡고 있는 장근석은 지난 9일 '장근석 2018 팬과의 스페셜 만남' 행사를 가진 데 이어 다음날엔 2018명의 국내외 팬들과 함께 평창 동계패럴림픽 '장애인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무엇보다 이번 경기 관람이 특별했던 이유는 장근석이 직접 2018장의 티켓을 구매, 국내외 팬들을 초청해 만든 자리였기 때문이다.

"장애인 선수들이 펼치는 감동과 뜨거운 열정을 팬들과 함께 느끼고 싶었다"는 그의 말처럼 이날 경기 현장에선 그 어느 때보다 열렬한 응원과 함성이 터져나와 한일 양국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특히 장근석을 비롯한 다양한 국적의 팬들이 하나 돼 경기에 몰입, 승패 여부와 상관없이 선수 한 명 한 명에게 격려를 아끼지 않는 모습으로 감동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덕분에 응원 현장이 장근석과 관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며 경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일조했다고. 더불어 국내 외 언론 매체들의 폭발적인 취재열기를 불러일으키는 등 기대 이상의 홍보 효과를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장근석은 강릉 월화거리에서 올림픽 오륜기를 본뜬 소망트리에 소망패를 달아 각국 팀 선수들의 승리를 기원하는 소망트리 세레모니 행사에도 참석, '세계평화의 시작! 대한민국! 강원도'라는 소망을 적으며 강원도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해 훈훈함을 배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제공 = 트리제이컴퍼니, 한국관광공사]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