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위반 싱가포르 2곳, 라트비아 3곳 추가 적발

英BBC, 유엔 보고서 인용해 싱가포르 업체 공개…美VOA, 라트비아 은행 적발 보도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4 14:57:24
▲ 싱가포르 소재 기업 'OCN'과 'T 스페셜리스트'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위반하고 북한에 사치품을 공급한 사실이 적발됐다고 한다. ⓒ英BBC 관련보도 화면캡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위반하고 북한과 거래를 한 업체가 추가로 적발됐다. 싱가포르 무역업체 2곳과 라트비아 은행 3곳이다.

英BBC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위원회 전문가 보고서를 인용 “대북제재에 따라 북한에는 수출할 수 없는 사치품을 몰래 팔아온 싱가포르 기업들이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英BBC는 “유엔 안보리에 최종 보고할 보고서가 금주 출간됐는데 이에 따르면 싱가포르 정부는 ‘믿을만한 정보’를 입수한 뒤 해당 업체의 대북제재 위반을 조사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英BBC는 “유엔 안보리는 2006년 이후 지금까지 북한에게 사치품을 공급하는 것을 불법으로 규정해 왔고 싱가포르 정부 또한 몇 년 전부터 북한에 사치품을 수출할 수 없도록 제한해 왔다”면서 “분석가들은 싱가포르 기업들이 이런 제재 위반을 저질렀다면 아시아 전체로는 얼마나 많은 제재 위반이 있을 지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전했다.

英BBC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전문가들이 찾아낸 위반 업체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아시아 곳곳에 지점을 둔 ‘OCN’과 ‘T 스페셜리스트’라는 무역업체라고 한다. 이 업체들은 몇 년 전부터 2017년 7월까지 북한에 와인, 양주를 비롯한 각종 사치품을 몰래 공급했다고 한다.

싱가포르 ‘OCN’과 ‘T 스페셜리스트’라는 업체는 자매 회사로 양사의 동일한 임원이 대주주라고 한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OCN’과 ‘T 스페셜리스트’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200만 달러(한화 약 21억 2,900만 원) 어치의 사치품을 북한에 이미 판매했으며, 대북제재 명단에 오른 북한대동신용은행에 개설한 이들 업체의 계좌에서 싱가포르 소재 은행에 있는 ‘T 스페셜리스트’의 계좌로 돈이 흘러들어간 사실도 포착했다고 한다.

英BBC는 유엔 보고서를 인용해 “T 스페셜리스트의 해당 자금은 북한에서 입금된 것이 아니라 홍콩에 등록된 업체를 통해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 홍콩 업체는 2012년 이전의 대북 사치품 수출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 라트비아 정부가 자국 은행 3곳이 대북제재를 위반한 정황을 적발해 조치했다고 한다. 사진은 지난 2월 美금융 시스템에서 퇴출당한 라트비아 ABLV 은행.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英BBC가 싱가포르 업체의 대북제재 위반을 보도한 이튿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라트비아 은행 3곳이 제재를 회피하려는 북한을 도운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14일 “라트비아 금융·자본시장 위원회가 자국 은행 3곳이 대북제재 회피를 목적으로 해외 기업을 이용한 송금에 연루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지난 2월 21일 작성돼 3월 13일 공개된 라트비아 정부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 이행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본시장위원회는 최근 표적 검사와 사전 통보 방식의 현장 검사를 실시해 3곳의 은행을 이용하는 일부 고객들이 해외 회사와 복잡한 연쇄 거래를 이용해 여러 차례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 거래는 대북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라트비아 금융자본시장위원회는 해당 은행들에게 벌금을 부과했고, 돈세탁 방지 및 테러자금조달과 관련해 자국 내 은행들의 내부통제시스템 등을 개선, 강화하기로 했다고 한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라트비아 ‘재정자본시장위원회’는 2017년 7월 ‘지역투자은행’과 ‘발티쿰스 은행’, ‘프라이빗 은행’이 북한 돈세탁 관련 금지 규정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위반했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당시 美연방수사국(FBI)은 美재무부와 함께 해당 은행의 제재 위반사실을 적발해 라트비아 정부에 통보했으며, 이들 은행은 총 72만 달러의 벌금이 부과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라트비아 소재 은행들의 대북제재 위반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2월에는 美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이 라트비아 ABLV 은행의 대북제재 위반 혐의를 적발해 美금융 시스템에서 퇴출한 바 있다.

발트 3국에 속하는 라트비아는 1991년 9월 6일 소련에서 독립한 직후 북한과 정식 수교를 했다. 한국과도 수교를 하고 있으며 한국기업들이 현지에 투자한 사례도 여럿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