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당 원내대표 '개헌 논의' 회동 결렬… 입장차만 확인

내일 오전 다시 모여 논의키로… 정세균 국회의장 절충안 포함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3 16:50:30

▲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13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3 당 여야 원내대표들이 13일 만나 개헌과 한국 GM 공장 폐쇄 관련해 논의키로 했지만 이견차를 좁히지 못한 채 결렬됐다.

3 당 원내대표는 협상 결렬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내일 다시 만나 논의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합의된 게 없다"며 "내일 오전 10시 20분 세 원내대표가 다시 모여 협상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결렬 이유를 묻는 질문에 "그런 것 이야기하지 않기로 했다. 혹시 누가 말하면 어느 원내대표가 말했는지 말해달라"며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장소를 바꿔야겠다. 운영위원장이라고 위압적으로 한다"고 말해 협상 결렬 원인이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태 원내대표에 있음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3 당 원내대표는 결렬 이유에 대해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개헌과 한국 GM 공장 폐쇄 관련 각 당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 발언에서 "개헌 시간이 여유 있지 않고 개헌 시간이 닥쳐왔기 때문에 국회가 합의하는 개헌안을 제대로 내야 한다"며 "이것이 국민이 국회에 요구하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관제 개헌안을 준비하고 발의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정사에서 큰 역사적 오점을 남기는 일이 될 것"이라며 "국회에서 국민 개헌안을 마련해 반드시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고 분권형 개헌을 통한 21세기 새로운 대한민국 미래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했다.

한국 GM 국정조사를 둘러싸고도 각 당은 기싸움을 벌였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한국 GM 문제를 산업은행이나 정부에 맡겨두기엔 뭔가 께름칙하다"며 "정부가 한국 GM 문제를 제대로 풀지 못하고 방치한 상태에서 정부만 믿으라고 하는 건 국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우 원내대표는 "한국 GM 경영에 있어 여러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데, 국익에 맞춰 세밀한 협상이 진행돼야 하는 상황"이라며 "막 협상이 시작되고 있는데 협상을 감당해야 할 사람들을 국정조사로 불러 국회에서 답변하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3 당 원내대표는 내일 회동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의 절충안을 포함해 폭넓게 논의하며 최종 정리하기로 했다.

정 의장은 6월 개헌이 불발될 경우 차선책으로 '내용 합의를 전제로 한 국민투표 시기 조절'을 제시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