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안보 공세… "文 대통령 북한과 핵 노예계약"

홍준표, 정부 '안보 정책' 확인 비판 강도 높여… "김정은 국제 제재 벗어나려 회담, 놀아나는 문재인 대통령 순진해"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08 18:31:39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안보 정책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 유화 정책을 확인한 뒤 날카로운 안보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에서 여야 대표회담을 하면서 줄곧 안타깝게 느낀 것은 김정은의 핵인질에 잡혀 있는 대한민국 5천 만 국민의 선택이 김정은의 손바닥에서 놀아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북측의 이러한 의도는 전략의 변경이 아니라 전술의 변경일 뿐인데 그것을 순진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DJ·노무현 전 대통령이 한 남북정상회담은 막대한 달러를 북에 제공하고 우리측의 요구에 북이 응한 정략적인 회담"이라며 "그러나 이번 문재인 정권의 남북 정상회담은 북측이 미국을 중심축으로 하는 국제적인 제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그 탈출구로 문재인 정권을 이용한 회담으로 판단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측이 기획한 국제제재 탈피와 6.13.지방선거용 남북정상 회담이 북핵 완성 시간벌기용으로 밝혀진다면 문재인 정권은 국가적인 재앙을 초래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북핵 동결과 탄도미사일 개발중단으로 협상이 마무리된다면 그것으로 대한민국은 김정은의 핵 질곡 속에서 영원히 신음하게 될 것"이라며 "핵 폐기로 가는 핵동결이라는 위장 평화 협상도 절대 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 대표 회동에 동석한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정부가 '핵동결'을 시도하려고 한다고 주장하며 "문재인 정권이 핵동결과 탄도미사일 개발중지 합의만으로 북핵문제를 타결한다면 이것은 대한민국을 핵식민지로 전락시키는 무술늑약이며, 우리 국민을 핵노예로 만드는 핵노예계약"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전날 홍 대표와 문 대통령이 '핵동결'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인 것을 확인했다며 "자유한국당은 어떠한 이유로도 핵동결이 핵폐기의 수순이나 단계가 될 수 없음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