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남북회담 합의문, 위장평화에 속은 체임벌린 연상 돼"

洪, SNS로 대북특사단 방북 결과 평가… "DJ·盧 정부 이어 세계와 대한민국 기만한 결과 가져와"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07 10:06:56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7일 남북이 4월 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이번 대북특사가 가져온 남북회담 합의문을 찬찬히 들여다보니 히틀러의 위장평화 공세에 속은 체임벌린의 뮌헨회담을 연상케 한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2차 세계대전 직전 영국 네빌 체임벌린 수상의 대독 유화정잭에 빗대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체임벌린은 히틀러의 (체코슬로바키아) 수데텐란트 합병을 승인해 주고 유럽의 평화를 이룩했다고 영국 국민들을 환호하게 했지만, 그것은 히틀러의 속임수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달라진 것 없이 그동안의 주장을 반복하면서 김정은이 북핵 완성을 위한 시간벌기용으로 추진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북핵쇼는 김대중(DJ)·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또 한 번 세계와 대한민국을 기망하는 희대의 위장평화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번이나 속고도 또 속아 넘어가는 우를 범하는 문재인 정권은 나중에 통치행위가 아닌 국가보안법상 이적행위를 자행했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오늘 북핵 청와대 회동을 한다"며 "어떤 보고를 할지 잘 듣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