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 비핵화가 먼저…대북특사에도 관여”

文대통령 ‘대북특사 파견’ 공표에 “트럼프 정부, 이전 정부와 달라”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02 10:18:34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트럼프 美대통령에게 "대북특사를 파견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사진은 지난 2월 10일 청와대에서 김여정 일행을 만난 문재인 대통령. ⓒ뉴데일리 DB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북한이 김여정을 보낸 데 대한 답방 형식으로 대북특사를 보낼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美국무부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美국무부는 “미국은 대화에 앞서 북한 비핵화가 먼저라는 우리 입장을 강조하기 위해 북한 문제에 개입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일 보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마이클 케이비 美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 파견 계획에 대한 논평 요청에 “우리는 완벽하고 검증이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는 논의의 대상이 아니라는 우리 입장을 강조하기 위해 북한 문제에 개입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마이클 케이비 美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지난 정부들과 같은 실수는 저지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케이비 대변인은 “미국과 한국은 남북 관계 개선이 비핵화 추진과 병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대북 압박 기조는 계속 유지하는 식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에 대해 동일한 대응을 하기 위해 한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美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최대 규모의 대북제재를 발표하면서 밝혔던 “지난 25년 동안 미국은 ‘대화’를 요구하는 북한의 전술에 말려들어 수십억 달러의 돈만 날리고, 정작 한반도 비핵화는 이룩하지 못했다”는 요지로 비판한 내용,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대북전략 기조와 궤를 같이 한다.

美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의 발언은 또한 “남북 관계 개선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조치를 이끌어 내고, 이를 계기로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를 중재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전략에 대해서도 한국이 미국, 일본 등 동맹국의 뒤통수를 치는 행동을 못하게 하려는 의도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조만간 대북특사를 보낼 예정”이라며 “김여정 北노동당 부위원장의 방한에 답방하는 형식이 될 것”이라고 통보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