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만경봉 안에 적힌 글귀 "우리 식대로 살아나가자"

정상윤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06 23:05:18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을 비롯해 예술단원 114명과 지원인력을 태운 만경봉 92호가 6일 강원 동해시 묵호항 연안여객선터미널 해안에 접안한 가운데 질병센터 검역관들과 세관 직원들이 대기하고 있다. 만경봉 안에 "우리 식대로 살아나가자"가 적혀있다. (사진=통일부)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