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촉발시킨 김의겸 靑 대변인 내정은 코드 인사"

국민의당 맹공 "현 정권에 우호적 기사 쏟아내는 한겨레 기자 출신… 前정부와 뭐가 다른가"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29 15:23:20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내정자. ⓒ청와대

김의겸 전 한겨레 선임기자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내정된 것을 두고 국민의당이 "청와대 대변인도 언론계 코드인사"라며 우려를 표했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현 정권에 우호적인 기사를 쏟아내는 언론사 기자 출신을 대변인으로 발탁하는 것은 내부인사적 성격이 있다고 비아냥거리는 비아냥거리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 전 기자는 지난 해 K스포츠재단 특종 보도로 '최순실 게이트'를 촉발시켰다. 그는 문 대통령 취임 초 청와대 대변인으로 거론됐으나, 본인이 고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정권 초 논란이 되어 청와대 대변인에 임명되지 못한 언론사 기자 출신을 대변인으로 발탁한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는 바"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민경욱 당시 KBS 문화부장의 청와대행을 거론하며 "박근혜 정권 당시 KBS기자의 대변인 발탁과 뭐가 다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청와대는 적폐청산을 내걸고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고 있는데, 정작 자신들이 하는 인사는 국정농단으로 탄핵을 당한 전 정권과 전혀 다르지 않다면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어떻게 보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내각, 산하기관장, 대사들을 캠코더 인사로 채운데 이어 김의겸 전 선임기자를 청와대 대변인으로 내정한 것은 언론계의 대표적인 코드인사로 평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