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원희룡 복당, 본인 선택에 맡길 것"

洪, 제주서 전국 신년인사 마무리… 원희룡과는 밀당 중?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19 17:02:39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9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복당설과 관련 "다른 당에 있는 사람을 설득하는 것은 정치 공작"이라며 선을 그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년인사회가 끝나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원 지사의 복당을 설득하겠느냐는 질문에 직접 만나 의향이 없다며 이렇게 답했다. 

홍 대표는 또"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정당 선택의 자유가 있다"면서도 "본인의 기준으로 우리 당이 하는 혁신이 불만족스럽다면 안 오면 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원 지사가 한국당 측에서 복당 제안을 자주 받는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누가 그런 제안이나 연락을 했는지 보고받은 바 없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는 야권연대 없이 자유한국당의 색깔로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대표는 지난 18일 경기도 신년인사회에서 남경필 지사와 원희룡 지사를 비교하며 “원 지사는 작업 전문가”라고 발언한 데 대해 "원 지사는 머리가 좋아서 생각이 많다는 뜻으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이날 제주도에서 열린 한국당 신년인사회를 끝으로 전국 순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