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교사들 "교장공모제? 특정노조 임용령과 다름없어"

"서류와 면접만으로 신분세탁 가능하다는 건, 교육에 헌신한 교원에 대한 배신행위"

정호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14 09:42:24
▲ 학교바로세우기전국연합이 1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무자격 교장공모제 철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데일리 정호영 기자

"특정 노조 출신 인사 교장 만들기, 인기영합주의 교사, 교육감 눈치 살피는 교사 양산하는 무자격 교장공모제 전면 확대 반대한다."

지난달 27일 교육부가 입법 예고한 무자격 교장공모제 15% 제한 조항 폐지로 찬반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한 교육시민단체가 이러한 교장공모제 확대 철회 구호를 외치며 거리로 나섰다.

전·현직 교사들로 구성된 교육시민단체 학교바로세우기전국연합(회장 조금세·전 동아고 교장)은 12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무자격 교장공모제 전면 확대 철회 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특정 노조 교장 만들기나 다름 없는 무자격 교장공모제 상한선 15% 제한규정 폐지는 학교의 정치화·이념화를 가속화하는 정책"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이들은 무자격 교장공모제 전면 확대의 폐해로 △교내 편가르기로 공동체의식 소멸 △특정단체 인사 밀어주기 △편파적 심사위 구성 등을 꼽았다.

전·현직 교사들은 교장공모제 심사위원이 학교 운영위원회 추천 학부모·지역인사 등으로 구성되기 때문에, 현행 제도보다 학연·지연·특정단체 간 갈등과 알력다툼이 발생하기 쉽다는 입장이다.

조금세 학교바로세우기전국연합 회장은 "교장 자격은 다양한 교육환경에서 다른 여러 업무를 경험하고 평소 연구와 연수를 통해 전문성을 신장한 교사만이 누릴 수 있는 교직 최고의 영예"라면서 "경력 15년 이상의 교사가 서류와 면접만을 통해 교장으로 신분세탁이 가능하다는 것은, 최소 25년 이상 제도를 믿고 교육에 헌신한 대다수 교원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비판했다.

조 회장은 "특히, 서울·광주·전남 등은 무자격 교장공모제 도입 이후 100% 특정 노조 전·현직 핵심인사로 채워져, '특정 노조 교장만들기 제도'라는 오명으로 불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