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유회의, 개헌보고서 대국민토론회 24일 개최

"체제 뒤흔드는 자문위 개헌 보고서, 국민들은 경악"

정호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12 14:00:32

▲ 한국자유회의가 지난해 2월 8일 서울 중구 바른사회시민회의 회의실에서 제1차 대국민 토론회를 진행하는 모습. ⓒ자유한국회의 제공

한국자유회의·대한언론인회는 2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무엇을 위한 개헌인가'를 주제로 제4차 대국민토론회를 개최한다.

단체들은 "최근 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 자문위원회가 제출한 헌법 개정안 관련 보고서를 보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체제를 완전 변경하려는 내용이 포함돼 국민을 경악시키고 있다"며 대국민토론회를 기획했다.

개헌특위 자문위 최종보고서에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라는 표현이 삭제됐다. 그밖에 정리해고 금지·징벌적 손해배상제 등도 헌법에 명시돼 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 측은 "사회주의 개헌은 절대 안 된다"며 반대에 나서고 있다.

한국자유회의는 "대한민국 헌법은 자유민주주의체제의 근간이 되는 최고 법으로, 해당 보고서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서 '자유'를 빼고 '민주적 기본질서'로 바꾸자는 등 체제를 뒤흔드는 내용들을 담았다"고 지적했다.

24일 열리는 대국민 공개토론회는, 이번 개헌 관련 보고서를 토론자·참석자들이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영호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사회자를 맡고, 조성환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이옥남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책실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한국자유회의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앞날을 걱정하는 자유민주 지성인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