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월부터 지방 노후 경유 화물차 운행 제한

초미세먼지 저감 목적, 위반시 과태료 부과 방침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11 17:07:57

▲ ⓒ뉴데일리DB

4월부터 타 지역에서 수도권(서울‧경기‧인천)으로 연간 60일 이상 정기적으로 진입하는 노후 경유 화물차의 수도권 운행이 제한된다.

이번 운행 제한 강화는 서울시가 초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지난해 최초로 도입한 '전국 노후 경유 화물차 공공물류센터 시설사용제한'의 후속 조치다.

대상은 수도권 외 지역에 2005년 이전에 등록되고 총 중량 2.5톤 이상인 사업용 경유 화물차다.

시는 우선 오는 4월부터 가락‧강서시장에 출입하는 전국 노후 경유화물차량의 주차 기록을 바탕으로 연 60일 이상 출입한 차량을 걸러낸다.

이후에는 해당 명단을 CCTV 시스템으로 연계해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전국 노후 경유 화물차를 단속할 방침이다.

우선 서하남IC 등 서울시내 37개 주요 도로에 설치된 CCTV 80대를 활용할 예정이며 위반 차량에는 1차 경고. 2차 적발 시부터 과태료 20만 원을 부과한다.

시는 올 하반기부터는 수협 및 서부T&D, 동남권 물류단지 등 민간 물류시설에 출입하는 수도권 외 노후 화물차량까지 운행제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작년노후 경유 화물차 공공물류센터 시설사용 제한 조치로 수도권 외에서 진입하는 노후 경유 화물차량의 운행이 줄었다"며 "올해 화물차량에 대한 운행제한이 본격화됨으로써 서울 등 수도권의 대기질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